'슈퍼루키' 이대은 "신인왕 자격 안된다? 동기부여 문제없다"

2019-01-11 06:15:20

대전=김진회 기자

'슈퍼 루키' 이대은(30·KT)이 놀랐다. 해외 유턴파는 한국야구위원회(KBO) 신인왕 자격이 안된다는 소식을 처음 접했기 때문이다.



이대은은 10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년 KBO 신인 오리엔테이션에서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신인왕 자격을 갖출 수 없는 것에 대해 아쉽지 않느냐"는 질문에 주춤하다 "몰랐다. 처음 알았다"고 밝혔다.

KBO 규정 7조 2항에는 '외국 프로야구 기구에 소속되었던 선수는 신인선수에서 제외된다'고 명시돼 있다. 미국과 일본 무대에서 뛰었던 이대은은 이 규정에 신인왕 후보에 오를 수 없다.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삼성 유니폼을 입은 '중고 신인' 이학주(삼성)도 마찬가지다.

하지만 이대은은 크게 개의치 않았다. "신인왕 후보에 오르지 못해도 동기부여에 문제 없겠냐"는 질문에는 "동기부여에는 전혀 문제 없다"며 당당하게 말했다.

이대은은 KT 팬 확대의 중심에 선다. 강백호와 함께 티켓 파워와 유니폼 파워를 담당하는 스타가 될 전망이다. "강백호보다 유니폼 판매량을 뛰어넘을 것 같다"는 질문에 "백호보다 많이 팔고 싶다"며 웃은 이대은은 "많이 홍보해달라"며 여유를 보였다. 대전=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