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일영 극적 역전 결승 3점포, 오리온 4연승 질주

2019-01-11 21:57:00

2018-2019 KBL리그 고양 오리온과 울산 현대모비스의 경기가 30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렸다. 오리온 허일영이 미들슛을 시도하고 있다. 고양=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12.30/

극적인 결승 3점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의 연승을 이끌었다.



오리온은 1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SKT 5GX 2018-2019 프로농구 전주 KCC 이지스와의 경기에서 경기 종료 직전 터진 허일영의 역전 결승 3점포에 힘입어 87대86으로 승리했다. 오리온은 이날 승리로 4연승을 다리며 16승18패를 기록하게 됐고, 잘나가던 KCC는 2연패에 빠지며 17승16패가 됐다.

극적인 경기였다. 양팀은 경기 내내 팽팽한 접전을 이어갔다. 경기 종료 직전까지 어느 팀이 이길 지 예측할 수 없는 경기. 84-84 동점 상황서 오리온 외국인 선수 시거스가 무리한 돌파를 하다 외곽으로 패스를 내주는 걸, KCC 송창용이 스틸해 속공 레이업으로 완성시켰다. KCC의 2점차 리드.

종료 15초 전 오리온은 작전타임을 불렀다. 그리고 이어진 공격에서 허일영이 왼쪽 사이드 극적인 역전 3점슛을 터뜨렸다.

KCC도 작전타임이 있었다. 이정현이 1대1 공격을 시도하는 듯 했다. 하지만 티그가 무리한 돌파에 이은 슛을 성공시키지 못했다. 1.1초가 남은 상황 오리온의 터치아웃으로 KCC공. KCC는 티그가 하승진에게 공을 높이 띄워줬지만, 하승진이 제대로 공을 잡지 못해 승리를 헌납하고 말았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