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리포트]'우려가 현실로' 벤투호의 계속된 부상 악령, 결국 문제는 피로

2019-01-11 05:23:59

두바이(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07/

[알아인(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다.



벤투호가 이번 아시안컵을 앞두고 가장 공을 들인 부분은 컨디션이이었다. 철학과 전술은 어느 정도 만들어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은 부임 후 변화 보다는 틀을 완성하는데 집중했다. 1일(이하 한국시각) 사우디전(0대0 무)에서 변형 스리백을 실험하기도 했지만, 4-2-3-1을 축으로 팀을 완성하는데 포커스를 맞췄다. 베스트11에도 큰 변화를 주지 않았다. 그 결과 선수들도 빠르게 벤투식 축구에 녹아들었다. 칠레, 우루과이 등 강팀을 상대로도 밀리지 않는 완성도를 갖췄다.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벤투호의 남은 과제는 선수들의 컨디션 조절이었다. 정확하게는 부상 방지다. 이번 대회는 1월 펼쳐진다. K리그와 일본 J리그, 중국 슈퍼리그 등 동아시아 리그에서 뛰는 선수들은 시즌을 마쳤다. 반면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시즌이 한창이다. 각기 다른 이들의 컨디션을 균일하게 맞추는 것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 벤투호는 피지컬 전문가를 추가했다. 기존의 페드로 페레이라 피지컬 코치에 주제 에르쿨라누 스포츠 사이언스 분석원이 함께 하고 있다. 훈련과 연습을 통해 얻은 선수들의 운동 데이터를 분석하는 것이 에르쿨라누 분석원의 임무다.

12월 울산전지훈련을 시작으로 대회 시작까지 한달여간 벤투 감독과 코칭스태프는 선수들의 몸상태에 각별한 신경을 썼다. 조금이라도 몸상태가 좋지 않으면 곧바로 휴식을 줬다. 벤투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처해 있는 상황이 다르다. 아시아 리그에서 뛴 선수들은 시즌이 종료됐고, 유럽리그에서 온 선수들은 시즌 중이다. 이들의 몸상태를 같은 레벨로 맞추기 어렵다. 최대한 맞추려고 노력했다"고 했다.

벤투 감독의 노력은 시작도 하기 전에 틀어졌다. 개막 전부터 부상자가 나왔다. 울산전지훈련에서 다쳤던 나상호(광주)가 결국 대회 직전 낙마했다. 대신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기회를 잡았다. 필리핀전을 앞두고는 정승현(가시마 앤틀러스)가 왼 허벅지에 통증을 느끼며 정상 훈련을 소화하지 못했다. 필리핀과의 1차전에서 결국 탈이 났다. 두 명의 선수가 다쳤다. '중원의 핵' 기성용(뉴캐슬)은 오른 햄스트링을, '2선의 만능키' 이재성(홀슈타인 킬)은 오른 엄지 발가락을 다쳤다. 기성용은 일주일간 휴식과 치료가 필요하고, 이재성도 보호 차원에서 키르기스스탄전에 뛰지 않기로 했다.

여기에 권경원(톈진 취안젠)까지 부상자 대열에 합류했다. 그는 훈련 중 오른 허벅지 통증을 느꼈고, 결국 키르기스스탄전 마지막 훈련에 불참했다. 큰 부상은 아니지만, 여기저기 통증을 호소하는 선수들이 제법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역시 시즌을 마친 동아시아 리거를 중심으로 부상이 속출하고 있다. 눈여겨 볼 것은 부상 부위다. 주로 허벅지다. 허벅지은 피곤할때 주로 통증을 느낀다. 동아시아 리거는 2017년 동아시안컵을 시작으로 터키 전지훈련, 리그, 2018년 러시아월드컵까지 소화했다. 시즌이 끝나자마자 다시 한번 대표팀에 차출돼 훈련을 진행했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을 소화하고 리그를 치르고 있는 유럽파들 역시 힘들기는 마찬가지다. 피로는 휴식이 답이지만, 대회는 쉼 없이 진행된다. 부상자마저 늘어나며, 남은 선수들의 부담이 더욱 커졌다.

아시안컵 우승을 위해서는 다치지 않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전술이고, 전략이고 뛰지 못하면 아무 소용이 없다. 벤투호의 계속된 부상 악령에 촉각이 곤두세워지는 이유다.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