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연애의맛' 고주원, 공허한 일상 끝낼 '새로운 설렘' 시작

2019-01-11 10:49:21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고주원의 새로운 설렘이 시작됐다.



10일 밤 방송된 TV조선 '연애의 맛'에서는 설레는 연애가 하고 싶은 고주원의 모습이 첫 공개됐다.

이날 고주원은 오전 6시 기상 후 음악 감상, 감성에 젖은 한강 뜀박질, 각 맞춘 분식집 혼밥을 먹는 '혼자남'의 일상 속에서 '첫 만남'을 준비했다.

고주원은 이미 '연애의 맛'에 '진정 커플'로 출연중인 김정훈에게 전화를 걸어 소개팅의 조언을 구했다. "아직 여자 분은 못 만났는데, 설레기도 하고 걱정도 많다"는 고민을 털어 놓는 고주원에게 김정훈은 "나도 네 말처럼 처음에 기대되고 걱정도 됐는데, 일단 만나는 장소가 중요하다"고 조언하며 자신의 실패담인 '놀이공원'을 언급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김정훈은 "남자들끼리 재밌을 만한 곳은 안 가는 게 좋고 여자분을 생각한 장소를 선정하는 게 좋다. 아직 어떤 사람인지는 모르지만 나쁜 곳은 아니다 싶은 곳을 골라서 미리 다니는 것도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고주원은 배우들과의 송년회 모임에 참석했다. 하지만 쉽사리 동화되지 못하는 그는 '친한 형' 김다현을 만나서야 솔직한 심정을 털어 놓았다. 그는 "나는 사람하고 사람이 만나는 거 자체가 쉽지는 않았다. 나라는 사람이 뭐라고. 어떤 사람이 봤을 때는 물론 연예인이었고 하니까 비호감은 아닐 수 있을 거다. 그것만으로도 나의 좋은 장점일 수 있지만 만나서 얘기해봤는데 나라는 사람이 본인과 안 맞을 거 같다는 얘기를 충분히 들을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유독 자신감이 없는 모습을 보였다.

또 고주원은 다시 연애하고 싶은 마음이 있냐는 질문에 "2년 동안은 지인들만 만나서 자리하고 나 혼자만의 시간이 있으면 영화나 연극 보러 다녔다. 아니면 여행 다니고, 운동하고 그랬다. 그렇게 시간을 썼다"라며 "그것도 물론 행복하지만 공허하다. 나는 인생에서 제일 즐거움을 줄 수 있는 게 사랑이고, 연애다. 설레는 여성 만나서 삶이라는 게 다 설레게 되지 않냐. 원동력 자체가 거기서 오는데 그게 2년 반 동안 없다 보니"라고 쓴웃음을 지었다. 그러면서 "설레고 싶다"며 진심을 드러냈다.

한편 어느 날의 청량리역. 고주원은 소개팅녀를 기다렸다. 소개팅 하루 전, 고주원은 상대 여성에게 전화를 걸어 "뵙기 전에 여쭤보고 싶은 게 있다"라며 "혹시 여행을 좋아하시냐. 같이 가고 싶은 곳이 있다. 인제 자작나무 숲이 가보고 싶은데 먼저 말씀을 드려야 할 거 같다. 혹시 괜찮냐"라고 물었고, 상대 여성은 흔쾌히 그의 제안을 수락했던 것.

기차 안에서 첫 만남을 갖게 된 고주원은 미리 간식까지 준비하며 정성을 보였다. 먼저 도착해 기다리던 그의 앞에 드디어 한 여성이 등장했다. 아직 얼굴이 공개되지 않은 가운데, 공허한 고주원에 설렘을 되찾아 줄 상대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2003년 CF로 데뷔한 고주원은 드라마 KBS2 '부활', SBS '토지', KBS2 '소문난 칠공주', KBS2 '최고다 이순신' 등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오는 2월 방송 예정인 MBC 새 주말특별기획 '슬플 때 사랑한다'에 합류했다.

특히 대학 시절 '서강대 원빈'으로 유명했던 고주원은 난해한 사극 드라마 대본도 짧은 시간에 완벽하게 암기하는 등 연예계 '뇌색남'으로 불린다.

고주원은 드라마 뿐만 아니라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렛츠고 시간탐험대3', JTBC '학교다녀 오겠습니다' 등에 출연하며 활동 영역을 넓혔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