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현장분석]사이다 특효약, 역시 '세트피스'였다

2019-01-12 02:51:16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이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김민재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알 아인(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11/

[알아인(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특효약은 역시 '세트피스'였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년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1대0 승리했다. 2연승을 달린 한국은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다만, 순위는 중국과의 최종전에서 확정된다.

59년 만에 아시안컵 정상에 도전하는 한국. 키르기스스탄전은 승점 3점은 물론이고 경기력을 끌어올리는 것이 중요했다. 한국은 1차전에서 필리핀을 상대로 1대0 진땀승을 거뒀다. 상대의 '이층버스' 밀집수비를 효과적으로 무너뜨리지 못했다. 선수들은 조금씩 서둘렀다. 패스 연계는 매끄럽지 못했고, 마지막 볼터치도 예리하지 못했다. 상대의 수비를 깨고 첫 골을 넣기까지 67분이 걸렸다.

키르기스스탄은 필리핀보다 힘과 높이에서 우위에 있다. 이런 팀이 마음 먹고 잠그면 상대하기가 쉽지 않다. 밀집수비를 뚫을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은 역시 세트피스다. 벤투 감독은 상대의 수비를 깨기 위해 세트피스에 공을 들였다. 실제로 지난 9일 두바이에서 진행한 마지막 전술 훈련에서 세트피스에 많은 시간을 투자했다. 김민재는 "세트피스에서 득점에 신경을 쓰겠다"고 말했다.

예고대로 벤투호는 다양한 세트플레이를 들고 나왔다. 한국은 전반 4분 연달아 얻은 세 차례의 코너킥에서 '짧게-짧게-길게' 전술로 상대를 교란했다. 특히 황인범(대전)과 홍 철(수원)이 공을 주고 받는 형식으로 세트피스를 진행하며 상대의 수비를 차단하기도 했다. 하지만 아쉽게도 선수들의 몸 상태가 온전하지 않았다. 패스 실수를 연발하며 고개를 숙였다.

속절없이 흐르던 시간. 답답함을 뚫어낸 것은 다름 아닌 세트피스였다. 한국은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40분 코너킥 상황에서 김민재의 깜짝 헤딩으로 키르기스스탄의 골망을 흔들었다. 김민재는 홍 철이 길게 올린 크로스를 순간적으로 쇄도해 과감한 헤딩으로 골을 성공했다. 한국은 약속된 플레이로 얻은 귀중한 결승골을 끝까지 지키며 승리를 거머쥐었다.

vanbaste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