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현장리뷰]'김민재 결승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1대0 승리 '16강 확정'

2019-01-12 02:56:36

한국과 키르기스스탄의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2차전이 11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알 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김민재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쁨을 나누고 있다. 알 아인(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11/

[알아인(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벤투호가 키르기스스탄을 꺾고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2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알 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년 UAE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2차전에서 전반 41분 터진 김민재(전북)의 결승골을 앞세워 1대0으로 이겼다. 1차전에서 필리핀을 1대0으로 꺾은 한국은 승점 6(골득실 +2)으로 남은 경기에 상관없이 16강행을 확정지었다. 한국은 같은 날 필리핀을 3대0으로 꺾은 중국(승점 6·골득실 +4)에 골득실에 밀려 C조 2위에 자리했다. 16일 아부다비에서 펼쳐지는 중국과의 3차전 결과에 따라 조 1위 여부를 결정짓는다.

▶선발 라인업

부상자가 속출한 한국은 필리핀전과 비교해 3명의 선수를 바꿨다. 필리핀전과 같은 4-2-3-1을 가동한 벤투호는 최전방에 황의조(감바 오사카)를 내세웠다. 황의조는 필리핀전에서 결승골을 터뜨렸다. 2선에는 황희찬(함부르크)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 이청용(보훔)이 자리했다. 이재성(홀슈타인 킬)이 오른 엄지 발가락 통증으로 제외된 자리에 필리핀전 후반 교체 투입돼 인상적인 활약을 펼친 이청용이 들어갔다. 더블볼란치(두명의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황인범(대전)-정우영(알사드) 콤비가 섰다. 기성용(뉴캐슬)은 오른 햄스트링 부상으로 빠졌다.

포백은 홍 철(수원)-김영권(광저우 헝다)-김민재-이 용(이상 전북)이 이뤘다. 필리핀전에서는 김진수(전북)이 왼쪽을 맡았지만, 부상에서 돌아온 1번 옵션 홍 철이 키르기스스탄전에 출격했다. 골키퍼 장갑은 지난 필리핀전에 이어 다시 한번 김승규(빗셀고베)가 꼈다. 주장 완장은 '부주장' 김영권이 찼다.

키르기스스탄은 중국과의 1차전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골키퍼 마티아시가 빠지고 카디르베코프가 들어간 것이 눈에 띄었다. 최전방 공격수 룩스를 제외하고 미드필더를 넣어 수비를 강화했다.

▶전반전-답답했던 분위기, 김민재의 사이다골

한국이 초반부터 밀어붙였다. 황희찬의 돌파로 흐름을 잡았다. 키르기스스탄도 물러서지 않았다. 밀집수비 대신 정상적인 경기를 펼쳤다. 날카로운 역습으로 맞섰다. 한국이 12분 좋은 기회를 잡았다. 구자철이 아크정면에서 날린 슈팅은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황의조가 뛰어들며 재차 슈팅을 시도했지만, 아쉽게 상대 수비에 막혔다. 이 슈팅 이후로 한국의 압박이 살아나며 여러차례 기회를 만들었다. 17분 황의조의 슈팅이 상대 수비를 맞고 나오자 황인범이 잡아 강력한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떴다. 20분에는 이청용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멋진 감아차기 슛을 시도했지만 살짝 빗나갔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여전히 컨디션을 회복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패스미스가 너무 많았다. 27분에는 코너킥 상황에서 가슴철렁한 순간을 맞기도 했다. 전열을 정비한 한국은 다시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30분에는 오버래핑한 이 용이 강력한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33분 위험한 상황이 벌어졌다. 문전에서 혼전 중 베크잔이 볼을 잡아, 골키퍼 바로 앞에서 슈팅을 날렸지만 다행히 약했다.

36분 전반 들어 가장 결정적인 장면이 나왔다. 이 용이 오른쪽에서 가운데로 이동하며 구자철에게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구자철은 슬라이딩 하며 땅볼 크로스를 보냈다. 이청용이 뛰어들며 마무리했지만, 어이없이 볼은 높게 뜨고 말았다. 40분 구자철이 다시 한번 중거리슛을 날렸지만 이번에도 상대 골키퍼에 걸렸다.

기어코 선제골이 나왔다. 바로 이어진 코너킥에서 홍 철이 올려준 볼을 김민재가 멋진 헤딩슛으로 상대 골문을 열었다. 기세가 오른 한국은 왼쪽을 중심으로 공격을 이어갔다. 전반 종료 직전에는 구자철의 패스를 받은 홍 철의 슈팅이 상대 골키퍼에 막혔다.

▶후반전-세번의 골대 강타, 끝내 터지지 않은 추가골

한국은 변화없이 후반을 맞이했다. 키르기스스탄은 라인을 올리며 한국을 강하게 압박했다. 패하면 지는 키르기스스탄 입장에서 당연한 선택이었다. 전반보다 공간이 많아지며 더 날카로운 공격이 이어졌다. 7분에는 구자철이 왼쪽을 돌파하며 날카로운 슛을 날렸지만 골대를 살짝 빗나갔다. 후반 10분 키르기스스탄의 폭풍같은 공격이 이어졌다. 김민재와 정우영의 육탄방어로 막았다. 상대는 손에 맞았다고 항의했지만 심판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전열을 정비한 한국은 다시 공세의 수위를 높였다. 황의조의 움직임으로 좋은 기회를 잡았다. 벤투 감독이 먼저 변화를 줬다. 17분 구자철을 빼고 주세종(아산)을 넣었다. 황인범의 자리에 주세종이, 구자철의 자리에 황인범이 자리했다. 한국은 20분 황인범의 헤딩 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왼쪽에서 오른발 발리슛을 시도했지만, 옆그물에 맞았다. 21분엔 위험한 장면이 있었다. 김영권이 넘어지며 뺏긴 볼을 미를란이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빗나갔다.

한국이 반격에 나섰다. 22분 홍철이 왼쪽에서 올려준 크로스를 황의조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야속하게도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이어 주세종의 코너킥을 황희찬이 발리슛으로 연결했지만 떴다. 27분 이청용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황의조가 잡아 강력한 왼발슛을 날렸지만 또 한번 크로스바를 맞았다. 30분에는 이 용의 크로스가 상대 골키퍼를 맞고 나왔고, 황희찬이 빈골대를 향해 밀어넣었지만 또 크로스바를 때렸다.

경기를 지배하던 한국에 불운이 따랐다. 이 용이 경합 과정에서 경고를 받았다. 필리핀전에 경고를 받은 이 용은 중국과의 3차전에 뛸 수 없다. 벤투 감독은 36분 황의조를 빼고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을 넣었다. 39분 황인범의 스루패스를 받은 황희찬이 좋은 기회를 잡았지만, 슈팅은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지동원의 슈팅도 골키퍼에 걸렸다. 한국은 남은 시간 추가골을 넣지 못하고, 결국 경기를 1대0으로 마무리지었다. vanbaste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