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켈리, 미성년자 집단 성폭행”...딸 “내 아버지는 괴물”

2019-01-12 15:02:40

사진=알켈리 페이스북

미국 가수 알켈리가 10대 여성들과 집단 동거를 하며 성폭행을 했다는 폭로가 담긴 다큐멘터리가 방영돼 파장이 일고 있다.



지난 7일까지 방영된 6부작 다큐멘터리 '알켈리의 생존자들'(Surviving R.Kelly)은알 켈리가 2017년 애틀란타와 시카고에 있는 트럼프 타워에 있는 집 두 곳에서 여성 6명과 집단으로 동거하며, 샤워와 식사시간 등을 통제하고, 외부 출입이나 다른 사람들과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하는 방식으로 성적 착취를 계속해왔다고 폭로했다.

이 사건을 처음 보도한 버즈 피드는 "알켈리는 6명의 여성들이 어떤 옷을 입고, 무엇을 먹으며, 언제 목욕하고, 언제 잠을 자야 하는지 등 모든 것을 통제하면서 자신과 성관계 과정을 비디오로 녹화해왔다"고 전했다.

피해를 주장하는 한 여성은 "17세 때 순결을 잃었다. 알 켈리로 인해 내 인생 전체가 바뀌었다"면서 "사람들에게 알켈리는 사랑스럽고 재미있는 남자겠지만, 실상은 악마"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딸 부쿠 아비는 "나의 아버지는 괴물이다. 난 그가 어떤 사람이고 어떤 행동을 했는지 알고 있다. 그의 집에서 자랐기 때문"이라면서 "그럼에도 내가 말을 하지 못했던 건 내 마음에 있는 상처 때문이었다. 침묵하는 것이 내가 치유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었다. 지금에라도 나의 상처 때문에 침묵했던 것에 대해서 피해자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밝혔다.

한편, 풀턴 카운티 지방 검찰은 알켈리가 존스 크릭과 조지아에 소유한 집을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