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전 앞둔 손흥민, "팀 떠나게 돼 미안, 이기고 두바이간다"

2019-01-12 20:03:14

토트넘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안고 두바이에 가겠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의 간판 스타 손흥민(27)이 아시안컵 대표팀 합류 이전 소속팀에서의 마지막 경기에 대한 필승 각오를 보였다. 잠시 팀을 떠나는 미안함을 승리에 대한 공헌으로 만회하겠다는 의지다. 더불어 이렇게 해서 얻은 자신감을 그대로 아시안컵까지 이어가겠다는 믿음직한 계획도 담겨 있었다.

토트넘은 14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2018~2019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2라운드 경기를 치른다. 상대는 EPL 최고의 인기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다. 손흥민은 이 경기를 치른 뒤 곧바로 비행기를 타고 아랍에미레이트로 이동해 2019 AFC 아시안컵을 치르고 있는 한국 축구대표팀 '벤투호'에 합류할 예정이다.

대표팀 합류 스케줄은 확정됐지만, 손흥민이 어느 시점부터 경기에 나설 지는 아직 확실치 않다. 현재 벤투호는 예선 2연승으로 승점 6점을 따냈지만, 골득실에서 중국에 밀려 조 2위다. 중국과의 3차전은 16일인데, 14일에 소속팀 경기를 치르고 합류하는 손흥민이 곧바로 나서기엔 벅찬 감이 있다. 하지만 이 경기 결과에 따라 조 1, 2위가 결정되고, 우승을 위해서는 1위로 올라가는 편이 유리하다. 그래서 중국전 승리를 위해 손흥민이 꼭 나와야 한다는 의견도 많다.

어쨌든 손흥민은 이번에 대표팀에 합류하면 적어도 1월말에서 2월초까지는 소속팀을 떠나 있어야 한다. 토트넘이 현재 상위권에서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이는 터라 손흥민으로서는 미안한 마음이 들 법도 하다. 실제로 그는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중요한 시기에 팀을 떠나는 게 무척 쉽지 않다"면서 "정말 미안하고 슬픈 일이다. 하지만 이 경기(맨유전)를 이겨 자신감을 갖고 두바이에 가고 싶다"는 각오를 밝혔다.

맨유는 최근 다시 무서운 팀이 되어가고 있다.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대행 체제가 된 후 리그 4연승을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FA컵 승리까지 치면 5연승의 초상승세를 타고 있다. 때문에 토트넘으로서는 손흥민의 날카로운 공격력에 기대를 걸고 있는 상황이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