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의 약속' 오윤아, 극강의 모성애…가슴 먹먹한 오열

2019-01-13 09:12:08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오윤아가 MBC '신과의 약속'에서 극강의 모성애를 보여줬다.



12일 방송된 '신과의 약속'에서는 아들 준서(남기원 분)를 친엄마 서지영(한채영 분)에게 보내고 그리움에 잠긴 우나경(오윤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준서를 데려오려 서지영의 집인 양평까지 찾아갔지만 어쩔 수 없이 집으로 돌아온 우나경이 텅 빈 준서의 방에서 베개에 얼굴을 묻고 오열하는 장면은 아들에 대한 그리움과 불안한 정서를 완벽히 전달해 극의 몰입도를 더했다.

이어 우나경은 준서의 친엄마인 서지영에게 "밝고 건강하게 키워줘서 고맙다"라는 말에 그간의 서러움과 불안함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려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한편 준서의 출생의 비밀을 김재희(오현경 분)에게 들키며 팽팽한 대립 구도를 만들어냈다.

하지만 우나경은 성공에 대한 욕망보다 아들을 지키기 위한 모성애를 앞세우며 처음으로 김재희에게 먼저 협상을 시도하며 극의 흐름에 긴장감을 더했다. 최근 오윤아는 MBC '신과의 약속'을 통해 시청률의 골든키로 등극했으며 '설득력 있는 악역' 우나경 역을 완벽히 소화하며 극중 하드캐리하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