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백호 역대 2년차 최고액 1억2000만원 재계약. 이정후 넘었다.

2019-01-13 11:43:13

2018 KBO 시상식이 19일 오후 서울 르메르디앙 호텔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 KBO리그 신인상을 받은 kt 강백호가 수상소감을 밝히고 있다. 김경민 기자 kyungmin@sportschosun.com /2018.11.19/

KT 위즈의 신인왕 강백호가 역대 2년차 최고 연봉 기록을 썼다.



KT는 13일 강백호와 올시즌 연봉 1억2000만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신인 연봉 2700만원에서 9300만원, 344% 인상된 금액이다.

2년차 연봉으로는 역대 최고금액이다. 이전 최고액은 지난해 넥센 히어로즈 이정후가 기록한 1억1000만원. 신인 최다안타, 최다득점 신기록을 세웠던 이정후를 고졸신인 최다홈런을 세운 강백호가 깬 것이다.

344%는 역대 최고 인상률은 400%를 기록한 류현진(2007년)에는 못미치는 역대 2위의 기록이다.

강백호는 지난 시즌 138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9푼(527타수 153안타) 29홈런, 84타점을 기록했다. 개막전에서 역대 고졸 신인 최초로 데뷔 첫 타석 홈런을 터뜨리며 힘을 과시한 강백호는 1994년 LG 김재현(현 SPOTV 해설위원)이 기록한 21개를 뛰어넘는 29개의 홈런을 기록하며, '고졸 신인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역대 신인 중에선 박재홍(1998년, 30개)에 이은 역대 2위의 기록.

강백호는 KBO리그 신인왕에 올랐고, 연말 각종 시상식에서도 신인왕에 올라 2018년 가장 뛰어난 신인 선수로 인정받았다.

KT 이숭용 단장은 "지난 시즌의 활약과 팀 기여도를 반영한 결과"라며 "강백호는 신인으로서, KT 구단뿐 아니라 KBO 역사에 남을 뛰어난 활약으로 프로야구 팬들에게 큰 즐거움을 선사했고 앞으로도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선수이기 때문에, 향후 구단의 프랜차이즈 스타로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강백호는 "좋은 대우를 해 주신 구단에 감사하다"면서 "지난 시즌 활약에 만족하지 않고, 철저한 준비를 통해 올 시즌에도 구단과 팬들의 기대에 보답할 수 있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지난해 좌익수로 주로 활약했던 강백호는 올해는 우익수로 뛸 예정이다. KT 이강철 감독이 투수로서도 빠른 볼을 뿌렸던 강백호의 강견을 생각해 우익수로 바꿀 계획을 밝혔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