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력↓+에이스 이탈' 위기의 일본, 16강 확정 가능할까

2019-01-13 10:09:01

사진=연합뉴스

위기의 일본이 '복병' 오만과 격돌한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은 13일(한국시각)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자예드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오만과 2019년 UAE 아시안컵 조별리그 F조 2차전을 치른다. 투르크메니스탄과의 1차전에서 승리한 일본은 이날 경기 결과에 따라 조기 16강 진출이 확정된다.

객관적인 전력에서는 일본이 우위에 있다. 일본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0위로 오만(82위)보다 32계단 앞서 있다.

하지만 분위기는 썩 좋지 않다. 일본은 1차전에서 F조 최약체로 불리는 투르크메니스탄에 진땀승을 거뒀다. 당시 일본은 전반 26분 아마노프에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후반 오사코 유야와 도안 리츠의 연속골로 역전승하기는 했지만, '우승후보'로 불리기에는 아쉬운 경기력이었다.

부상 변수도 발생했다. 1차전에서 2골을 몰아넣었던 오사코 유야가 부상으로 이탈한 것. 그는 오른엉덩이 통증으로 훈련에서 제외됐다. 일본에는 큰 위기다. 오사코 유야는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 체제로 재편된 뒤 6경기에 출전, 4골을 넣은 에이스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은 "공격진은 변화가 있을 수밖에 없다. 다른 선수들이 공격에서 결과를 내주면 좋겠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닛칸스포츠 등 현지 언론은 13일 오사코 유야 대신 무토 요시노리가 투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떨어진 경기력, 에이스의 이탈. 위기 상황 속에서 일본이 오만을 상대로 어떤 결과를 얻어낼지 관심이 모아진다. '베테랑 나가토모 유토는 "오만은 카운터 어택과 스피드가 좋은 위험한 팀이다. 하지만 우리도 좋은 팀이다. 선수들의 레벨이 높고, 이길 자신은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PC버전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