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점 보완할 해외 유턴파, 여느 때보다 높은 기대치

2019-01-13 09:00:28

스포츠조선DB.

그 여느 때보다도 '해외 유턴파'에 대한 기대치가 높다.



그동안 해외 유턴파 선수들의 활약상은 다양했다. 2015년 해외 유턴파로 신인드래프트에 참가했던 장필준(삼성 라이온즈) 김재윤(KT 위즈) 등은 1군 투수로 자리 잡았다. 2016년 입단한 김동엽(삼성 라이온즈) 나경민(롯데 자이언츠) 등도 각자의 장점을 살려 1군에서 살아남았다. 반면 안태경(전 롯데) 남윤성(전 SK 와이번스) 등은 KBO에서 두각을 나타내지 못한 채 은퇴를 택했다. 지난 2018 신인드래프트에선 김선기 만이 해외 유턴파 중 선택을 받았다. 시기에 따라서 지명된 선수의 수도 달랐다.

올해는 또 다르다. 지난해 지명을 받은 총 6명의 해외 유턴파들이 시즌을 준비하고 있다. 그간 보여준 실적에서 이전의 해외 유턴파들을 뛰어 넘기에 기대는 클 수밖에 없다. 게다가 약점을 메우기 위한 구단들이 즉시 전력감을 선택한 카드이기에 관심이 쏠린다.

이대은은 2차 전체 1순위로 KT 유니폼을 입었다. KT의 가장 큰 고민은 역시 선발진이다. 외국인 선수들에 대한 의존도가 컸다. 창단 이후 상위 지명을 통해 여러 고졸 신인들을 영입했지만, 1군에 연착륙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했다. 이대은은 그 갈증들을 풀어줄 수 있는 자원이다. 이미 국가대표 경험이 있을 정도로 구위는 인정을 받고 있다. 미국, 일본 등 경험이 뛰어나다. KT는 1군에 진입한 2015년부터 한 번도 10승 이상을 거둔 국내 투수를 배출하지 못했다. 외국인으로 넓혀봐도 2015년 크리스 옥스프링(12승)이 유일하다. 하위권을 벗어나기 위해선 선발 안정이 최우선이다. 공격에서 한 방을 보여준 만큼, 2019시즌 '신인' 이대은의 어깨가 무겁다.

이학주(삼성) 윤정현(키움 히어로즈)도 나란히 1라운드 지명을 받았다. 전체 2순위 이학주는 메이저리그에 근접했던 선수로, 꾸준히 유망주 랭킹에 이름을 올렸다. 즉시 전력감에 내야에서 가장 중요한 유격수를 소화한다. FA 김상수의 거취에 따라 포지션이 결정될 전망. 어쨌든 삼성의 약점을 메울 수 있다. 좌완 투수 윤정현도 즉시 전력이 돼줘야 한다. 장정석 키움 감독은 몸 상태를 체크 후 스프링캠프에 데려갈 계획이다. 키움은 전체적으로 좌완이 부족하고, 불펜이 약하다. 윤정현이 얼마나 빠르게 1군에 연착륙하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다.

타자에서 투수로 전향한 하재훈(SK·전체 16순위)도 마무리 캠프에서 염경엽 SK 감독의 눈을 사로잡았다. 구속과 구위는 합격점을 받았다. 2차 2라운드 지명을 받았을 정도로 구단의 기대가 크다. 같은 팀 유니폼을 입은 포수 김성민(전체 46순위)과 LG 트윈스 투수 한선태(전체 95순위)도 '해외 유턴파 성공기'를 꿈 꾸고 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