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위의 막걸리' 이혜영 “임신 노력했지만 실패” 눈물

2019-01-16 09:21:24



배우 이혜영이 임신을 노력했지만 결국 실패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15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지붕 위의 막걸리'에서는 이혜영이 아픈 경험담을 털어 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혜영은 "우리 신랑 봐서 알겠지만 나한테 완전 빠지지 않았나. 처음 만났을 때 나를 잘 모르는 것 같았다. 나한테 하와이에 가봤냐는 거다. 내 첫 번째 신혼 여행지였는데. 그리고 또 갑자기 고백을 하는데 애가 있다고 했다. 사실 난 알고 있었는데 모른 척 하고 기다려준 뿐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임신을 하려고 하는데, 내가 늦게 결혼을 했잖아. 마흔에 두 번째 결혼을 했으니까. 애가 잘 안 생기는 거야. 그래서 산부인과 다니면서 노력을 했는데 안 됐어. 그때 많이 슬펐다. 많이 많이 많이. 우리 신랑이 맨날 나한테 '너랑 똑같이 생긴 애가 방 안에서 막 뛰어다녔으면 좋겠다'라고 했는데"라고 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혜영은 유리에게 "그러니까 빨리 결혼하라고! 애 생길 수 있을 때!"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했고, 다른 멤버들도 눈물을 닦으며 그의 마음을 이해했다. <스포츠조선닷컴>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