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성수 “마음에 대못이 박혔다”…대체 왜?

2019-01-16 13:36:21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살림남2' 김성수가 "마음에 대못이 박혔다"고 말한 이유는 무엇일까.



오늘(16일) 방송되는 KBS 2TV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는 김성수가 혜빈의 방을 새롭게 꾸며준 일로 인해 두 부녀가 크게 갈등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중학교에 올라가는 혜빈이를 위해 아빠 김성수는 딸의 방을 새로 꾸며주기로 했다. 침대와 책상은 물론 책장까지 맞춰 주문한 김성수는 이를 깜짝 선물로 주기 위해 혜빈이가 외출한 사이에 매니저와 함께 딸의 방을 꾸미기 시작했다.

김성수와 매니저는 땀을 뻘뻘 흘리며 짐을 분리해 정리하고 쓰레기와 가구들을 내다 버린 후 새 가구를 배치했다. 지난 6년간 방 구조를 바꾸지 않았기에 쌓여 있던 짐이 많아 힘든 작업이었지만, 김성수는 기뻐할 딸을 생각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열심히 방을 꾸몄다.

잠시 후 집으로 돌아온 혜빈이는 아빠의 깜짝 선물인 새로 꾸며진 방을 보고는 "이방 진짜 내 스타일이다", "엄청 좋아요"라며 아주 기뻐했다. 뛸 듯이 좋아하는 딸을 보며 아빠 김성수 역시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그러나 기쁨도 잠시, 두 부녀 사이가 급격히 냉각되었다. 혜빈은 큰 소리로 아빠에게 속상함을 토로했고 김성수는 큰소리로 "아빠도 얼마나 속상한데", "아빠도 힘들게 한거야"라더니 "됐어 됐어"라며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이후 인터뷰를 통해 김성수는 혜빈이의 말에 "(마음에) 대못이 박혔다"라 했다.

아빠가 나간 후 홀로 남은 혜빈이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렸다.

새로 꾸며진 방에 행복해하던 혜빈이가 갑자기 돌변한 이유가 무엇인지, 그들 사이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아빠의 깜짝 선물을 받고 기뻐하던 혜빈이를 속상함에 눈물짓게 하고 김성수가 마음에 상처를 입은 이유가 밝혀질 '살림남2'는 오늘(16일) 저녁 8시 55분 KBS 2TV를 통해 방송된다.

narusi@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