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월급 줄 돈 구했다' 셧다운 속 업무복귀 명령

2019-01-18 10:01:37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장기화하는 가운데 미 국무부가 급료를 지급할 자금을 구했다며 직원들에게 업무복귀 명령을 내렸다.



국무부는 17일(이하 현지시각) 전 직원에게 오는 22일까지 업무에 복귀하라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

윌리엄 토드 운영 담당 부차관 명의의 통지문은 "오는 일요일(20일) 또는 월요일(21일)부터 대부분 직원에게 급료로 지급할 자금을 구했다"며 "그러나 셧다운 사태가 시작된 이후 지금까지 일한 데 대한 급료는 즉시 지급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지문은 이어 "국무부는 국가 안보 문제를 다루는 기관이므로 각국 주재 대사관과 영사관, 국내 사무소에 모든 인력이 배치되어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셧다운 사태 속에 국무부 측이 직원 급료로 지급할 자금을 어떻게 마련했는지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다만, 국무부는 현재 남아있는 운영자금 잔고 등을 직원 급여로 전용하는 등의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급료 산정 기간인 내 달 14일까지 셧다운 사태가 해결되지 않을 경우 유연성을 발휘할 또 다른 수단을 찾겠다는 게 국무부 측의 계획이다.

특히 국무부는 셧다운 사태로 미국의 외교 및 안보 목표가 악영향을 받는 상황을 고려해 의회 및 예산관리국 등과 관련 문제를 협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 달 가까이 이어진 셧다운 사태로 미국 내 국무부 직원의 40%, 공관 등 해외 근무자 23%가 강제 휴가 중이며 나머지는 무급으로 근무 중이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이런 상황에도 불구하고 국무부 직원들의 사기가 좋은 편이라고 발언해 외교 관리들의 눈총을 받았다.

또 그는 셧다운 사태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 곳곳에 파견된 대사들이 모두 참여하는 공관장 회의도 예정대로 개최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지난달 22일 시작된 셧다운 사태로 일부 정부 기관들은 업무를 중단했고, 일부 기관들은 직원 무급 근무 등으로 버티고 있다.

meolakim@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