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리포트]'16강 대진 완성' 꽃길 걷는 한국, 변수는 중동

2019-01-18 09:00:24

한국과 중국의 2019 AFC 아시안컵 C조 조별리그 3차전이 16일(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열렸다. 경기 종료 후 손흥민과 손을 맞잡는 벤투 감독의 모습. 아부다비(아랍에미리트)=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1.16/

[두바이(아랍에미리트)=박찬준 기자]꽃길이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18일(한국시각) 막을 내린 E조 경기를 끝으로 2019년 아랍에미리트(UAE)아시안컵 조별리그가 모두 끝이 났다. 토너먼트에 나설 16팀이 가려졌다. 3연승에 성공한 한국은 승점 9, 조1위로 16강행에 성공했다. 한국의 16강 상대는 바레인이다. 여기서 승리할 경우, 카타르-이라크전 승자와 8강전을 치른다. 4강전은 UAE-호주전 승자와 붙을 가능성이 높다. 이란, 일본, 여기에 사우디까지 결승에서 피할 수 있는 만큼 대전은 그야말로 최상이다.

하지만 방심은 금물이다. 이번 대회는 중동에서 치러진다. 그런만큼 중동팀의 강세가 두드러진다. 12팀 중 8팀이 16강에 올랐다. 한국은 아직 이번 대회에서 중동팀을 만나지 않았다. 중동팀은 언제나 까다로웠다. 벤투호의 첫 중동팀 상대였던 사우디전 결과도 고전 끝에 0대0이었다. 바레인은 부담스러운 상대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만만히 볼 상대도 아니다. 3위 팀 중에서는 가장 좋은 성적을 거뒀다. 한국은 바레인과 역대 A매치 전적서 10승4무2패로 절대 우위를 보였다. 가장 최근 2011년 아시안컵 본선서 2대1로 이겼다.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2골을 터트렸다. 2007년 아시안컵 본선에선 1대2로 진 적도 있었다.

다음 상대로 유력한 카타르는 이번 대회 최고의 복병이다. E조에 속한 카타르는 사우디 마저 꺾으며 3연승, 조1위를 차지했다. 내용은 더 인상적이다. 10골을 넣었고, 실점은 없었다. 알리는 무려 5골을 폭발시키며 강력한 득점왕 후보로 떠올랐다. 2022년 월드컵을 앞두고 있는 카타르는 기존에 팀을 이끌던 귀화 선수를 과감하게 제외했다. 대신 연령별 대표 감독이었던 펠릭스 산체스 감독이 유년 시절부터 함께 하던 선수들을 중용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이고 있다. 힘겨운 승부가 될 수도 있다.

일단 한국은 조1위로 통과하며 여러 이점을 얻었다. 중국전 이후 16강전까지 6일간의 시간이 있다. 선수들 컨디션 저하와 계속된 부상 악령에 시달리고 있는 벤투호 입장에서는 충분한 정비의 시간을 가질 수 있다. '중원의 핵' 기성용(뉴캐슬)이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 영국에서부터 강행군을 이어온 손흥민(토트넘)도 쉴 수 있다. 대표팀은 17일 곧바로 두바이로 이동해, 훈련 없이 휴식을 취했다. 여기에 16강만 두바이에서 치르고, 8강부터 결승까지 아부다비에서 쭉 머무를 수 있다.

한국은 최상의 시나리오 속 토너먼트에 진입했다. 하지만 토너먼트는 한번의 실수로 삐끗할 수 있는 무대다. 우승후보는 아니지만, 언제든 한국을 위협할 수 있는 상대를 만났다. 게다가 중동팀들이다. 59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은 결코 쉽지 않다. 이 점을 끝가지 명심해야 한다.vanbaste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