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태 전 코치, 음주운전-버스 운행 방해로 불구속 입건

2019-01-18 09:00:22



박정태 전 코치가 음주운전 및 운전자 폭행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8일 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음주운전 혐의로 박 전 코치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코치는 이날 새벽 부산 금정구 청룡동의 한 편의점 앞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대리운전 기사를 부르는 과정에서 지나가던 시내버스 기사가 경적을 울리자 자신의 카니발 차량을 10∼20m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박 전 코치는 면허 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1% 상태였다.

박 전 코치는 차량 이동을 요구한 데 화가 난다는 이유로 시내버스에 올라타 운전 기사에게 욕설하고 운행 중인 버스 핸들을 꺾는 등 운전을 방해한 혐의도 받고 있다.

경찰은 추가 조사를 벌인 뒤 박씨 신병 처리 수위를 결정할 예정이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