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이혼 전 '母 살해교사 여교사'와 내연 관계 '수억대 선물+아파트까지'

2019-01-18 10:49:07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전 쇼트트랙 선수 김동성이 '母 살해교사 여교사'의 내연남으로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다.



18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친모 살인을 청부한 여교사 A씨 사건을 후속 취재한 내용을 공개했다.

매체에 따르면 "A씨에게는 실제 내연남이 있었다"면서 "두 사람이 처음 만난 건 지난해 4월로 추정된다. 점차 은밀한 관계로 이어졌고 지난해 말에는 둘이서만 해외 여행을 가기까지 했다"고 전했다. 이어 "A씨는 김동성에게 최고급 수입 명품 차량과 유명 브랜드의 시계 등 수억원 어치를 선물했다"며 "김동성은 지난달 말에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었지만, 결혼생활이 유지되고 있던 때 불륜 관계를 이어갔던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에대해 김동성은 "A씨가 은마아파트가 있다며 등기부등본까지 떼서 카톡으로 보내주는 등 금전적으로 다가왔다"며 "나중에 A씨가 친족살해 시도를 했다고 그 어머니한테 말씀을 듣고 깜짝 놀랐다"고 털어놨다.

김동성에 따르면 "A씨는 재력을 과시하면서 관계를 유지하려 했다. 그러다가 두 사람이 함께 살 아파트까지 알아보게 됐다"고 전했다. 또한 "경찰 연락은 안 받았어요. 연락 오면 제가 갖고 있는 것 다 가져가서 보여드려도 된다. 카카오톡이나 이런 내용들 다 보여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매체는 "살인청부 범죄와 김씨는 직접적인 관련이 없을 지 몰라도 다만 내연녀 A씨가 끔직한 범죄를 계획했는데, 그로부터 일반적이지 않은 고가의 선물을 수차례 전달받고 또 간접적으로 요구한 듯한 정황도 있다"며 "이건 이번 범죄의 한 배경으로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앞서 김동성은 지난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당시 최순실 조카 장시호와도 불륜설이 일었고 결혼 생활 14년 동안 3번의 이혼설에 휩싸여 왔다. 결국 지난해 말 합의이혼했고, 아이 양육은 엄마가 맡기로 한 상황이다.

한편 서울남부지법 형사3단독 정진원 판사 심리로 열린 1차 공판에서 A씨는 "(혐의를)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 A씨는 친모 살인교사를 요구하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6500만원만을 건넨 혐의(존속살해예비)를 받고 있다. A씨의 살인교사 계획은 외도를 의심하던 남편이 임씨의 메일을 열어보면서 발각됐다. A씨의 어머니는 탄원서를 내고 "오랜 시간 정신과 치료를 받아온 딸을 내가 많이 억압하며 스트레스를 줬다"면서 선처를 호소했다.

ly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