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전진 "'미우새' 보면서 펑펑 울었다" 눈물의 가족사 공개

2019-01-18 11:13:00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신화의 '전진'이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스튜디오를 눈물 바다로 만들었다.



오는 20일 방송되는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신화의 전진이 스페셜 MC로 출격한다.

녹화 날, 전진이 등장하자 어머님들은 격한 호응으로 그를 반겼다. 특히, 토크를 하면서 '미우새' 아들 중 한 명과 그의 남다른 공통점(?)이 밝혀지면서 모두를 폭소케 하기도 했다.

한편, 전진은 유독 母벤져스 중 한 분의 눈을 제대로 마주치지 못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돌아가신 전진의 할머니와 꼭 닮은 어머니가 계셨던 것. 이러한 이유 때문에 전진은 "'미우새'를 보면서 펑펑 울었다" 고 밝혔다.

전진은 태어날 때부터 할머니의 손에서 자랐기 때문에, 할머니가 돌아가셨을 때 "어머니와 할머니, 두 분이 동시에 돌아가신 것 같았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늘 밝은 모습만 보였던 전진의 숨은 가족사에 어머니들도 함께 눈물 흘리며 마치 친아들처럼 따뜻하게 안아줬다는 후문이다.

전진과 母벤져스의 감동 폭발 만남은 오는 20일 밤 9시 5분 '미운 우리 새끼'에서 확인할 수 있다.

ly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