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300' 최윤영, 급속행군 중 눈물 '위기 봉착'

2019-01-18 14:05:3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진짜사나이300'의 '군혈통 에이스' 최윤영이 '300워리어' 도전의 운명이 달린 '급속행군'에서 눈물을 흘리며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 포착됐다. 영혼이 탈탈 털린 최윤영은 함께 달리던 교관이 던진 '유혹의 아이템(?)'에 눈을 번쩍 뜨며 다시 한번 '군 DNA'를 무한 발동시켰다고 해 과연 그 정체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오늘(18일) 밤 9시 55분 방송되는 MBC '진짜사나이300'(연출 최민근, 장승민)에서는 육군 최정예 전투원 출전을 위해 '300워리어' 대표자 선발전의 마지막 관문인 '급속행군'에 도전한 백골부대 5인의 모습이 공개된다.

이와 관련해 '진짜사나이300'측은 18일 백골부대의 '완전체 에이스' 최윤영이 '급속행군' 중 위기에 봉착한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최윤영은 백골부대에서 체력, 정신력, 암기력까지 완벽한 실력으로 '군혈통'의 자존심을 지키며 '완전체 에이스'로 등극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최윤영이 손으로 눈물을 훔치는 모습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특히 '급속행군' 중 영혼이 탈탈 털린 그녀의 모습은 보는 이들의 안쓰러움을 자아낸다.

이어 최윤영이 '급속행군' 중 옆에 있던 교관을 보고 깜짝 놀란 모습도 포착됐다. 교관이 힘들어하는 최윤영에게 완주 시 특별한 아이템(?)을 주겠다고 제안한 것. 이에 혹한 최윤영은 '군 DNA'을 무한 발동시키며, 젖 먹던 힘까지 끌어올려 '급속행군'에 임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낸다.

최윤영은 '급속행군'을 마친 후 교관이 약속한 아이템(?)을 받고 "이거 때문에 왔습니다"라며 마침내 함박 미소를 지었다는 후문.

합격과 불합격이 달린 '급속행군'에서 최윤영을 끝까지 달리게 만든 '유혹의 아이템(?)'은 무엇일지, 매 훈련에서 놀라운 실력을 보여준 그녀가 과연 '300워리어' 최후의 도전자가 될 수 있을지는 오늘(18일) 방송되는 '진짜사나이300'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백골부대'에서 대한민국 최정예 육군 '300워리어'에 도전하는 박재민, 라비, 셔누, 최윤영, 은서의 '진짜사나이300'은 오늘(18일) 금요일 밤 9시 55분에 방송된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