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검 1위 김동성 억울함 호소 "내 잘못은 일반팬으로부터 고가 선물받은 것 뿐"

2019-01-18 17:05:07

스포츠조선DB

"내 잘못은 공인으로 일반팬으로부터 고가의 선물을 받은 것 뿐이다."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 김동성(39)이 여교사 A씨의 친모 살해 청부 범죄에 자신이 거론되는데 것에 대해 억울함을 호소했다.김동성은 18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A씨와 내연 관계가 아니었다. 살해를 청부하지 않았다. 매우 억울하다"고 말했다.

여교사 A씨는 지난달 26일 어머니에 관한 존속살해 예비 혐의로 검찰에 구속기소됐다. 이후 A씨와 김동성이 내연 관계였으며, A씨가 김동성에게 고가의 선물을 줬다는 보도가 터졌다. 김동성은 18일 포털 실검 1위를 찍기도 했다.

김동성은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추측성 소설이다. A씨와는 지난해 9월 친해졌다. 당시 나는 이혼 소송을 밟아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었는데 A씨와 서로 의지하면서 이야기를 나눴다. 그뿐이다. 내연 관계는 아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친구와 충분히 여행을 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당시 난 이혼한 상태가 아니었다. 12월에 이혼했다. 당시 A씨 역시 이혼하지 않은 상태였다"면서 "A씨는 중학교 때부터 팬이었다고 말했다. 그녀가 고가의 손목시계를 나에게 줬다. 처음엔 부담이 돼 안 받겠다고 했는데 A씨는 교사를 하기 전 모아둔 돈이 있다며 이런 선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A씨의 범죄 사실에 대해선 "A씨 어머니와 작년 12월에 만났는데 당시 그분을 통해 범죄 사실을 알게 됐다. 나는 아직 그와 관련해 조사를 받지 않았다. 언론 보도가 계속 나오고 있어 참고인 조사를 받으라고 할 것 같다. 언론이 이렇게 만들었다"며 억울해했다. 또 그는 "조사받으라고 하면 받겠다. 지금 언론에서 기사만 나오고 있다. 미디어가 날 죽이고 있다"면서 "내가 잘못한 것은 공인으로서 고가의 선물을 일반 팬으로부터 받은 것뿐이다. 살인교사는 말도 안 된다. 그 범죄를 통해 내가 얻을 것이 무엇이 있겠나"고 말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