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연방기관, 개인정보 유출 페이스북에 역대 최대 벌금 물릴 듯

2019-01-19 07:45:51



미국 연방 규제기관이 수천만 명의 개인정보가 도용될 때까지 관리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페이스북(Facebook)에 역대 최대 금액의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신문은 "규제기관 관계자들이 기록적인 벌금 부과 방안을 논의하고자 모였다"면서 연방거래위원회(FTC)가 벌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3월 영국 데이터 분석업체 케임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의해 사용자 8천700만 명의 개인정보가 도용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미 연방 의회 상·하원 청문회에 잇달아 불려 나가는 등 곤욕을 치렀다.

워싱턴포스트는 지금까지 연방거래위원회의 벌금 처분 중 가장 큰 금액은 2012년 구글에 대해 부과한 2억2천500만 달러(2천525억 원)로, 페이스북은 이보다 더 큰 금액의 벌금을 얻어맞을 수 있다고 관측했다.

연방거래위원회는 페이스북의 개인정보 유출, 사생활 보호 장치 등에 대해 최근 조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WP는 "5명의 위원이 최근 몇 주 사이에 만나 페이스북 문제를 논의했으며 아직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라고 전했다.

연방거래위원회는 현재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 사태에 따라 페이스북 벌금 문제에 대해 공식 언급을 내놓지 않고 있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