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풀타임 직원 7% 감원…3천여명 해고될 듯

2019-01-19 07:50:20



미국 전기차 회사 테슬라(Tesla)가 풀타임 직원의 약 7%를 감원하기로 했다고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18일(현지시간)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모든 구성원들에게 미안하지만, 우리 앞에 놓인 길이 매우 어렵다는 점을 팩트와 수치로 이해했으면 한다. 우리는 항상 심각한 도전을 받아왔고 그것이 우리가 직면한 현실"이라면서 "그 결과로 불행히도 약 7%의 직원을 줄이는 선택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라고 밝혔다.



테슬라는 감원하는 직원 수를 밝히지 않았지만, 머스크가 지난해 10월 트윗으로 공개한 테슬라 전체 임직원 수(약 4만5천 명)로 추정하면, 3천150명 가량이 해고 대상이 될 것으로 보인다.

머스크는 "테슬라는 훨씬 더 강해진 수많은 경쟁자들과 맞서 있다. 적정한 가격의 경쟁력 있는 제품을 만들어 경쟁에서 살아남으려면 다른 메이커들보다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테슬라의 감원 발표는 2018년 4분기 실적발표를 앞두고 나온 것이다.

테슬라는 3분기에 3억1천200만 달러(3천500억 원)의 순이익을 올렸지만, 4분기에는 흑자 폭이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다.

머스크는 "유럽과 아시아에서 값비싼 모델3 변형모델의 선적 증가로 운 좋게도 엄청난 어려움을 타개해나갈 수 있었다. 그 덕분에 작은 수익도 가능하게 했다"라고 말했다.

미 경제매체들은 회계분석을 다 끝내지 않았지만 테슬라의 수익성이 떨어진 것으로 관측했다.

테슬라 모델3는 지난해 4분기 시장 예상치에 못 미치는 6만3천150대를 판매하는 데 그쳤다.
테슬라는 전기차 구매 세액공제 혜택이 올해부터 일몰로 사라지면서 신규 구매자들에게 가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모델3를 비롯한 전 차종 가격을 2천 달러 정도씩 인하했다.

또 비용이 많이 드는 고객추천제를 폐지해 6개월치 충전권(슈퍼차지)을 선물로 주던 프로그램도 2월 1일부터 중단한다.

앞서 머스크가 설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도 임직원의 10%가량을 감원하기로 했다. 스페이스X 측은 통신위성 사업과 달 탐사를 위해 조직의 군살을 빼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개장 전 거래에서 8%나 떨어진 데 이어 오전장에서는 미 동부시간 오전 11시 현재 9.19% 급락했다.

oakchul@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