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장시호→母살해교사女까지"…김동성, 충격 스캔들로 얼룩진 ★선수 몰락

2019-01-18 16:25:22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출신인 방송인 김동성이 또다시 스캔들을 일으켰다.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에 이어 이번엔 친모 살인을 청부한 여교사 임 씨의 내연남으로 떠오른 것. 하루가 멀다하게 터지는 충격의 스캔들로 대중의 공분이 들끓고 있다.



18일 방송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친모 살인을 청부한 서울 한 중학교의 기간제 교사인 임 씨에게 내연남이 있었다는 사실과, 더구나 이 내연남이 최근 장시호의 내연남으로 물의를 일으킨 김동성임을 밝혀 연예계를 발칵 뒤집었다.

사건인 즉슨 임 씨와 김동성은 지난해 4월 첫 만남을 가진 뒤 은밀한 관계로 이어졌다는 것. 임 씨는 김동성에게 최고급 수입 명품 차량과 유명 브랜드의 시계, 현금 등 수억원 어치의 선물을 전했고 최근에는 임 씨와 함께 살 아파트를 구입하는 등 충격의 행보를 보였다.

더욱 충격적인 대목은 김동성이 지난달 말 아내 오 씨와 이혼을 하기 전 이미 임 씨와 불륜 관계를 이어갔다는 점과 임 씨는 김동성과 함께 살 집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어머니를 살해할 계획을 세웠다는 점이 경찰 수사로 밝혀졌다는 것이다.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김동성은 임 씨의 청부 살해 관련 혐의점이 없어 수사하지 않았다. 임 씨의 단독 범행이었다"고 해명했지만 이후에도 계속해서 김동성의 살인청부 가담 의혹이 불거져 논란을 샀다.

이에 대해 김동성은 CBS 측 취재진을 통해 "임 씨가 서울 대치동의 은마아파트가 있다며 등기부등본까지 떼서 카톡으로 보내주는 등 금전적으로 다가왔다. 나중에 임 씨가 친족살해 시도를 했다고 임 씨의 어머니한테 듣고 깜짝 놀랐다"며 "임 씨의 살인 청부와는 관계가 전혀 없다. 경찰의 연락을 받은 적도 없고 혹시 오더라도 내가 가진 모든 자료를 통해 입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동성은 "임 씨가 선물을 준 뒤 '또 뭐가 갖고 싶으냐?'고 물어봐서 '이 브랜드의 시계, 이 차를 좋아한다' 정도만 말했다"고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논란이 커지가 김동성은 이날 오후 채널A '사건상황실'을 통해 입장을 전했다. 그는 "임 씨가 나한테 시계 사주고 했던 건 맞다. 그렇지만 팬으로서 나한테 시계를 사준 것이다. 임 씨에게 '돈이 어디서 났느냐' '네가 이런 거 어떻게 사느냐'고 물었다. 임 씨는 중학교 때부터 내 팬이었고, 내가 자신의 위인이라고 하면서 '이 정도쯤 충분히 해줄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4월부터 임 씨와 만난 것인가?) 아니다. 만남을 가졌던 건 아니다. 인사만 하고 지냈었던 사이다. 내가 이혼 서류 들어가면서 이제 나한테 그렇게 좀…, 선물 줘서 친해지게 된 거다. 인사하다가 말도 많이 하게 되고 가까워지게 된 거다"고 불륜설을 해명했다.

김동성은 "내가 이혼하는 과정에서 조금 더 이야기를 많이 했다. 내가 바보 같아서 이런 일에 또 꼬이게 된 것 같다. 장시호 사건도 먼저 장시호가 나한테 제안을 했던 것이다. 지금 이 사건도 먼저 여자가 나한테 선물을 해서 이런 일이 엮인 거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김동성은 "공인으로서 이런 유혹이 있었어도 받지 말았어야 되는데 그걸 받은게 잘못된 부분인 건 맞다. 공인으로서 그건 꼭 이야기하고 싶다. 받은 건 잘못된 부분은 맞다. 누구나 팬으로서 준다면 받지 않겠나? 누구나 친구가 선물만 줘도 깜짝 놀라면서 '고마워'라며 받을 것이다. 그게 내가 좀 더 생각하지 못하고 받았다는 건 잘못된 게 맞다. 다만, 누구나 그렇지 않을까 생각이 든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처럼 김동성은 "임 씨의 살인청부 범죄에 가담하지 않았다"며 적극 부인했지만 그럼에도 논란을 키운 지점은 김동성이 임 씨로부터 고가의 선물을 수차례 전달받고 또 간접적으로 선물을 요구했다는 지점이다. 임 씨와 살인청부를 직접 가담하지 않았지만 임 씨에게 선물을 간접적으로 요구한 정황, 원인을 제공한 점을 봤을 때 도덕적인 비난을 피하기 어렵다는 시각이다.

게다가 김동성은 박근혜·최순실 국정 농단 사건 당시 최순실 조카 장시호와도 불륜설에 휩싸인바, 현재 전 부인 오 씨는 김동성의 상간녀를 상대로 고소를 진행 중인 상태로 비난의 중심에 서 있다. 부부의 측근 등에 따르면 김동성과 오 씨는 김동성의 상간녀 문제로 갈등을 겪었으며 결혼생활이 이어지는 동안 김동성의 여자관계 등이 이혼의 사유가 됐다는 것. 이에 오 씨는 상간녀에 대한 위자료 청구소송을 제기했다.

soulhn1220@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