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바이현장]'캡틴' 손흥민은 소통왕! 끊임없는 대화 엄지척

2019-01-19 06:13:34

기성용과 손흥민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NAS스포츠컴플렉스(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

[NAS스포츠컴플렉스(아랍에미리트 두바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캡틴' 손흥민이 대화로 팀을 이끌고 있다.



벤투호는 18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NAS스포츠컴플렉스에서 훈련을 가졌다. 이틀만의 훈련이었다. 대표팀은 16일 중국과의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2대0 승리)에서 승리했다. 이어 17일 두바이로 이동했다. 두바이에서 하루 휴식을 가졌다. 18일 훈련에 나섰다.

선수단을 두 파트로 나눴다. 중국전에서 선발로 나선 선수들은 회복훈련을 가졌다. 러닝과 스트레칭, 근력 운동을 했다. 나머지 선수들은 미니게임과 패턴 훈련을 했다.

손흥민은 회복훈련조에 있었다. 훈련을 하면서 끊임없이 대화를 나눴다. 대화 상대를 가리지 않았다. 베테랑인 이청용, 주축 수비수 김영권, 공격 파트너 황의조 등 모든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눴다. 대화를 통해 선수들간의 유대감을 높였다.

특히 훈련이 끝난 뒤가 빛났다. 손흥민은 최영일 부회장과 계속 대화를 나눴다. 이후 황희찬에게 다가갔다. 황희찬의 목에 팔을 건채 10여분간 대화를 나눴다. 훈련장 옆 작은 언덕에 올라가서 심도있는 이야기를 했다. 그리고 개인훈련을 마치고 오던 베테랑 기성용과도 대화를 나눴다. 전 캡틴과 현 캡틴의 대화였다.

대화와 소통, 연결고리. 캡틴 손흥민의 새로운 무기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