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제니, 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평판 1위…2·3위 여자친구 소원·신비

2019-01-19 10:48:3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블랙핑크 제니가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2019년 1월 빅데이터 분석결과 1위를 차지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빅데이터 분석을 위해 2018년 12월 17일부터 2019년 1월 18일까지 걸그룹 개인 432명의 브랜드 빅데이터 111,810,359개를 추출하여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들 행동분석을 가지고 만든 참여지수, 미디어지수, 소통지수, 커뮤니티지수로 브랜드평판지수를 분석하였다. 지난 12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 106,737,693개와 비교하면 4.75% 증가했다.

브랜드 평판지수는 소비자들의 온라인 습관이 브랜드 소비에 큰 영향을 끼친다는 것을 찾아내 브랜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 만들어진 지표이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을 통해 걸그룹 개인 브랜드에 대한 긍부정 평가, 미디어 관심도, 소비자들의 관심과 소통량을 측정할 수 있다. 걸그룹 브랜드평판 분석에는 브랜드 영향력을 측정한 브랜드 가치평가 분석도 포함하였다.

2019년 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30위 순위는 블랙핑크 제니, 여자친구 소원, 여자친구 신비, 블랙핑크 지수, 트와이스 나연, 트와이스 모모, 여자친구 은하, 여자친구 엄지, 마마무 화사, 레드벨벳 슬기, 레드벨벳 아이린,아이즈원 장원영, 여자친구 유주, 트와이스 다현, 레드벨벳 조이, 여자친구 예린, 트와이스 사나, 트와이스 미나, 트와이스 쯔위, 모모랜드 연우, 우주소녀 선의, 트와이스 지효, 블랙핑크 리사, 우주소녀 보나, 블랙핑크 로제,레드벨벳 예리, 트와이스 채영, 아이즈원 안유진, 레드벨벳 웬디, 아이즈원 최예나 순으로 분석되었다.

1위 블랙핑크 제니 브랜드는 참여지수 670,913 미디어지수 1,320,125 소통지수 1,167,978 커뮤니티지수 1,261,707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4,420,723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3,520,709 와 비교하면 25.56% 상승했다.

2위 여자친구 소원 브랜드는 참여지수 430,594 미디어지수 931,493 소통지수 841,940 커뮤니티지수 1,168,224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3,372,251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658,419와 비교하면103.34% 상승했다.

3위 여자친구 신비 브랜드는 참여지수 280,981 미디어지수 729,939 소통지수 663,719 커뮤니티지수 1,114,398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789,036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608,175와 비교하면73.43% 상승했다.

4위 블랙핑크 지수 브랜드는 참여지수 520,779 미디어지수 499,988 소통지수 672,129 커뮤니티지수 843,94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536,838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1,966,081와 비교하면29.03% 상승했다.

5위 트와이스 나연 브랜드는 참여지수 378,047 미디어지수 499,432 소통지수 1,051,213 커뮤니티지수 418,221가 되면서 브랜드평판지수 2,346,912로 분석되었다. 지난 2018년 12월 브랜드평판지수 2,469,420와 비교하면4.96% 하락했다.

한국기업평판연구소 구창환 소장은 "2019년 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분석결과, 블랙핑크 제니 브랜드가 1위를 기록했다. 걸그룹 개인 브랜드 카테고리를 분석해보니 지난 12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 빅데이터106,737,693개와 비교하면 4.75% 증가했다. 세부 분석을 보면 브랜드소비 0.90% 상승, 브랜드이슈 0.64% 상승, 브랜드소통 6.45% 상승, 브랜드확산 13.64% 하락했다"라고 평판분석했다.

이어 "2019년 1월 걸그룹 개인 브랜드평판 1위를 기록한 블랙핑크 제니 브랜드는 링크분석에서 '사랑하다, 설레다, 마음아프다'가 높게 나왔고, 키워드 분석에서는 "골든디스크, 카이, 열애'이 높게 분석되었다. 긍부정비율분석에서는 긍정비율 82.46%로 분석되었다"라고 브랜드 분석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