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나혼자' 황재균, '아기신발+정리+피아노' 준비된 예비신랑

2019-01-19 00:42:3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야구선수 황재균이 완벽하게 준비된 '예비신랑' 매력으로 시선을 사로 잡았다.



18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자취 10년 차 황재균의 꾸밈없는 일상과 지난주에 이어 캐나다에서 온 마리오와 한국 문화 체험에 나선 헨리의 유쾌한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전현무는 '절친' 황재균을 소개했다. 메이저리그에 있을 때도 '나 혼자 산다'를 챙겨 봤다는 애청자다. 황재균은 전현무와의 인연에 대해 "과거 '스타골든벨' 나갔을 때 만났다. 9년 전 현무형 아무 것도 아닐 때다. '루시퍼' 추면서 뜨고 있었다"고 이야기해 웃음을 안겼다.

"자취 경력 10년 차다"라고 소개한 황재균은 "이사온 지 일주일 된 집이라 새집 냄새가 난다"라고 집을 소개했다. 거친 야수의 모습과 달리 깔끔한 그의 집에는 아기 신발이 진열되어 있어 눈길을 끌었다. 황재균은 "아기를 너무 좋아해서 제가 가지고 있는 모델의 신발을 미래의 아기를 위해 함께 구매했다"고 밝혔다. 이에 이상형에 대한 질문하자 그는 "웃는게 예쁜 여자"라고 답해 박나래의 미소를 불러 일으켰다.

모든 분야에서 뛰어나고 싶은 황재균은 현재 다이어트 중이다. 이에 사과 하나로 아침식사를 마친 후 피아노 앞에 앉았다. "어렸을 땐 피아노가 너무 치기 싫어서 야구를 하게 됐다"는 그는 "악기 하나는 배워보고 싶어 다시 시작했다. 프러포즈를 할 때 연주를 해주고 싶다"는 반전 매력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전현무가 앞서 연주한 영화 '라라랜드' OST를 무난하고 능숙하게 연주했고, "제가 형보다 낫죠?"라고 말해 전현무를 고개 숙이게 했다.

이어 비시즌에도 균형감각과 집중력을 기르기 위한 운동을 이어갔다. 격렬한 운동 후 그는 샐러드로 배를 채우며 철저한 식단 관리를 했다.

"노래 부를는 것을 엄청 좋아한다"는 그는 노래방으로 향했다. 이용시간 3시간, 물 3병을 쿨하게 결제하고 혼자 마이크를 든 그는 평소 좋아하는 발라드 곡들을 끊임없이 열창하며 단독 콘서트 뺨치게 활약했다. 하지만 똑같은 음으로 계속된 그의 노래실력은 반전매력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한껏 노래에 취한 황재균은 노래방에 합류한 절친 손아섭과 한동근의 '그대라는 사치'로 예상치 못하게 정면승부를 하게 됐다. 시원시원한 손아섭의 가창력에 살짝 불안해하던 그는 결국 인정할 수 밖에 없었다.

더불어 황재균, 손아섭은 또 다른 절친 전준우와 화기애애한 저녁식사로 재미를 더했다. 그는 전준우의 딸과 영상통화를 하는 내내 무장해제 된 모습으로 조카바보의 면모를 보였다.

이날 민속촌을 둘러보던 헨리와 마리오는 눈길을 사로잡은 '야바위'에 도전했다. 두 사람은 세 개의 호두껍데기를 섞는 도깨비의 현란한 손기술이 발동하자 그 어느 때 보다 집중하며 완두콩 찾기에 심혈을 기울였다.

헨리는 마리오와 회의 중 도깨비의 손장난(?)을 경계하는가 하면 결과 공개를 앞두고 고도의 심리전에 갈등하는 모습으로 '야바위' 대결을 한층 쫄깃하게 만들었다.

특히 엽전이 몇 개 없었던 헨리는 도깨비가 "만약에 내가 이기면 가무를 보여달라"는 제안을 덥썩 물었고, 마지막 결정을 앞두고 바꿔버려 패했다. 결국 도깨비 앞에서 재롱잔치로 큰 웃음을 안겼다.

이어 민속촌 장터로 향했다. 헨리는 마리오에게 잡채, 순대, 설렁탕, 인절미, 식혜 등 한식을 대접하며 음식을 소개했다. 또한 막걸리를 먹는 방법, 설렁탕에 깍두기 국물을 넣는 비법까지 전수하는가 하면, 식사 자리에서도 계속되는 헨리의 한국어 과외에 맛깔 나는 리액션 지도까지 하며 유쾌한 시간을 가졌다.

민속촌 내 귀신의 집을 발견 한 마리오는 도망치는 헨리를 붙잡아 함께 체험에 나섰다. 칠흑 같은 어둠 속 공포특급열차를 탄 헨리는 촉각을 곤두세웠지만 곳곳에서 등장하는 귀신 인형과 장치들에 소스라치게 놀랐다. 종착지에 다다라 안도하려는 찰나 인형이 아닌 실제 사람이 등장해 더욱 식겁하게 했다.

다음 코스로 넘어간 헨리는 인간의 모습을 한 구미호의 미모에 감탄하는가 하면 화장실을 재연한 평범한 공간에서 홀로 비명을 지르는 등 엉뚱한 모습으로 폭소케 했다.

더불어 공포체험을 마친 이들은 다양한 놀이기구가 모여 있는 놀이공원에서 신나는 시간을 보냈다. 마리오는 "매우 즐거웠다. 특별한 경험이었고 영화의 한 장면에 있는 듯 했다"라고 만족한 소감을 밝혔고, 헨리 역시 "좋은 친구가 있어 복 받은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