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인이 꼽은 '비호감 국가', 북한>중국>한국 순

2019-01-21 11:37:36

일본인들은 인근 국가 중 북한에 대한 비호감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닛케이 리서치가 지난해 10~11월 전국 18세 이상 남녀 1천673명을 대상으로 우편 여론조사를 한 결과 북한에 대해 '싫다' 또는 '어느 쪽이라고 말한다면 싫다'라고 응답한 이는 총 82%로 집계됐다.

신문은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 움직임을 보이지만 핵·미사일 개발에 대한 위협은 사라지지 않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다음으로 호감도가 낮은 국가는 중국으로, 76%가 부정적으로 답했다. 일본은 중국이 남중국해에서 군사 거점화를 추진한다고 경계하는 한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와 관련,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이번 조사에서 한국에 부정적 인상을 가진 사람은 61%로 조사됐다. 연령이 높아질수록 '싫다'는 응답자의 비율이 증가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60대에선 그 비율이 70%에 달했다.
러시아에 대해선 이러한 부정적 대답이 약 60%로 나타났다. 일본과 러시아는 쿠릴 4개섬(일본명 북방영토)에 대해 영토 분쟁을 벌이고 있다.
일본인들은 반면 영국, 호주에 대해선 각각 72%가 '좋다'고 답했으며 미국에 대해선 67%가 긍정적인 응답을 했다.

또한, 일본의 기관·단체·공직 중 신뢰할 수 있는 곳으로는 자위대가 60%로 가장 많이 꼽혔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70세를 넘어서도 일할 의사가 있다고 답한 사람은 전체의 30% 정도로 나타났다. 60대로 응답자를 한정하면 45%에 달했다.

몇살까지 일할 생각이 있느냐를 질문하자 전체 평균은 66.6세로 집계됐다. 노후에 불안을 느낀다는 비율은 77%였다.

노후 준비 내용으로는 '생활비 등 자금계획'(46%·복수응답), '건강하게 만들기 등 예방활동'(41%), '구체적인 저축·자산운용'(33%) 등의 순으로 많았다.
지금 행복한가를 10점 만점 기준으로 물어본 결과 평균은 6.4점이었다.

jsk@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