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월 생활교통비용 남부 20만원 vs 북부 40만원…교통망 불균형 심해

2019-01-21 14:44:35

서울에 인접한 경기 남부권역의 '생활교통비용'이 20만원인데 비해 서울 인접 경기 북부권역은 두 배인 40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경기 외곽지역은 생활교통비용이 무려 70만원에 달해 경기지역 교통망 불균형이 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토연구원은 21일 '국토정책 브리프-빅데이터로 살펴본 우리 동네 생활교통비용' 자료를 통해 "승용차 이용시 경기도(560개 읍·면·동) 생활교통비용을 추정한 결과, 서울에 인접한 경기 남부권역의 생활교통비용은 월 20만원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그러나 비슷하게 서울과 인접한 경기 북부권역과 기타 경기 남부권역은 그 두 배인 월 40만원으로 산출됐으며 경기 외곽 권역은 훨씬 높은 월 70만원이었다. 이같은 불균형은 서울 인접한 경기 남부권역에 개발이 집중되면서 교통망이 더 많이 확충됐기 때문으로 분석되고 있다.

생활교통비용은 국토연구원이 경기도 560개 읍·면·동 시민들이 이용하는 스마트폰 등 모바일 빅데이터를 분석해 만든 개념으로 생활통행에 드는 직간접 비용의 합을 뜻한다. 생활통행은 출발지 통행 중 총 통행 발생량의 1% 이상인 목적지까지의 통행으로 규정한다.

또 경기도 읍·면·동별 월 평균 생활교통비용은 33만원이었다. 이를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동지역은 27만원(419개 동), 읍지역 51만원(34개 읍), 면지역 53만원(107개 면)으로 읍·면지역이 동지역에 비해 약 2배의 생활교통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득대비 생활교통비용의 점유율을 보면 수도권 1기 신도시인 분당구(4.6%), 군포·안양 동안구(4.9%), 용인 수지구(5.2%) 등에 비해 2기 신도시인 남양주(10.0%)·화성(10.6%)·광주(12.2%) 등은 10%대로 높게 나타났다. 김종학 국토연구원 인프라정책연구센터장은 "생활교통비용 파악을 통해 지역간·소득수준별 격차 완화방안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조완제 기자 jwj@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