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인터뷰]5구종 자유자재 KT 쿠에바스 "나의 장점? 꾸준함과 예측불가"

2019-02-11 09:03:52

KT 쿠에바스가 불펜피칭을 하고 있다. 투산(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나의 장점? 꾸준함과 예측불가"



KT 위즈의 새 외국인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는 자신의 장점을 말해달라는 질문에 꾸준함과 예측불가를 말했다. 꾸준함이야 선발투수가 갖춰야할 사항이라 당연해보였는데 예측불가는 좀 생소한 대답이었다.

"타자들이 내가 어떤 공을 던질지 예측하는게 어렵다"라는 쿠에바스는 "패스트볼과 투심, 커터, 슬라이더, 체인지업 등 5가지 구종을 던지는데 어느 특정 공이 주무기라고 할 수 없다. 타자가 어떤 반응을 보이느냐에 따라 결정구를 다르게 가져간다"라고 했다. 즉 5가지 구종 모두 자신있다는 뜻이다. KT 이강철 감독이나 박승민 투수코치도 쿠에바스의 변화구 능력을 인정하는 분위기. 다양한 공을 던지는만큼 위기에서 난타를 당할 위험이 낮다고 보고 있다. "선발로 많은 이닝을 던지기 위해선 2∼3개 구종으론 부족해 구종 추가가 필요했고 그렇게 하다보니 5가지를 던질 수 있게 됐다"고 했다.

한국 야구를 배워보고 싶다고 했다. "한국과 일본에서 온 선수들이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하는 모습을 보고 동양 야구를 배워보고 싶은 마음을 가졌다"는 쿠에바스는 "내 커리어에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했다. 올해 메이저리그로 간 전 SK 와이번스 투수 메릴 켈리에 대해서도 잘 알고 있었다. "나에게도 그런 일이 생기지 말라는 보장은 없다. 나에게 충분한 동기부여가 된다"라고 했다.

지난해 롯데에서 뛰었던 듀브론트나 KT에서 뛰었던 피노, 마리몬 등의 친구들이 한국야구에 대해 좋은 얘기를 많이 해줬다고. "한국야구가 템포가 빠르면서 빠른 주자들이 많아 뛰는 야구를 하고 번트도 많이 댄다고 들었다"는 쿠에바스는 "멘탈적으로 준비를 많이 하라고 하더라. 야구는 같지만 또 다른 야구라서 미국에서 보지 못한 상황이 연출될 수도 있으니 멘탈적으로 대비를 많이 해라고 말해줬다"고 했다. 피노는 자주 한국에서 뛰고 싶다는 얘길 한다고.

처음 만져보는 KBO리그의 공이지만 크게 걱정하지는 않았다. "실밥이 좀 크다"면서 "공이 미국 것보다 작은 느낌인데 그것이 실밥이 커서인지는 잘 모르겠다. 계약하고 나서 구단으로부터 공을 받아 계속 만져왔다. 스프링캠프가 이런 것을 적응하는 기간이다"라며 충분히 자신의 역량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낙관했다.

안정적이었던 니퍼트를 포기하고 데려온 새 외국인 투수다. 한국에서 야구를 배워서 다시 메이저리그로 가겠다는 쿠에바스의 바람이 통할까. KT의 반등을 이끈다면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투산(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