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 감독도 왔는데...경기 뛰지 못한 이강인 아쉬움

2019-02-11 09:04:49

Photographer: PENTA PRESS<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페인 프로축구 이강인(발렌시아)이 파울루 벤투 국가대표팀 감독 앞에서 기량을 선보일 기회를 잡지 못했다.



이강인의 소속팀 발렌시아는 11일(이하 한국시각)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프리메라리가 23라운드 레알 소시에다드전에서 0대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강인은 일찌감치 이 경기 엔트리에 들어가지 못할 것임이 알려졌고, 벤치가 아닌 그라운드 밖에서 경기를 지켜볼 수밖에 없었다.

이강인은 지난달 말 발렌시아와 1군 계약을 체결했는데, 공교롭게도 1군 계약 후 1군에서 기회를 엊지 못하고 있다. 최근 3경기 연속 18인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마지막으로 뛴 지난달 30일 헤태페와의 코파 델 레이 경기 포함, 1군 경기에 연속 출전하는 등 상승세랄 탔던 이강인이기에 아쉬울 수밖에 없다. 더군다나 이날은 이강인을 직접 보기 위해 벤투 감독이 현장을 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팀 세대 교체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 벤투 감독 앞에서 자신을 어필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친 것이 더 아쉬운 상황이 됐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