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지역지 '오승환-오버그, 오타비노 공백 최소화 해야 한다'

2019-02-11 11:37:15

오승환. AP연합뉴스

콜로라도 로키스 투수 오승환(37)이 스캇 오버그(29)와 함께 애덤 오타비노(34·뉴욕 양키스)의 공백을 메울 적임자로 꼽히고 있다.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 지역지인 '덴버 포스트'는 11일(한국시각) 콜로라도의 스프링캠프 로스터를 다루면서 '2루수, 외야수, 불펜에 큰 물음표가 달려 있다'고 전했다.

콜로라도는 이번 오프 시즌 굵직한 전력 보강을 하지 않고 있다. 1루수로 활용할 대니얼 머피를 영입한 정도가 전부다. 2루수, 외야수, 불펜진 등은 약점으로 꼽힌다. 특히, 불펜에선 지난해 핵심이었던 오타비노가 팀을 떠났다. FA(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그는 양키스와 3년 2700만달러에 계약했다.

'덴버 포스트'는 불펜 약점을 지적하면서 '우완 투수 오타비노는 지난 시즌 평균자책점 2.43, 112탈삼진을 기록했다. 오타비노가 떠난 것은 오버그와 오승환이 그 손실을 줄여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매체는 '1년 전 계약한 브라이언 쇼와 제이크 맥기가 자신감을 찾는다면, 타이트한 상황에 등판할 수도 있다. 스프링캠프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만 한다. 또 좌완 크리스 러신이 반등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승환은 지난해 73경기에 등판해 6승3패, 21홀드, 3세이브, 평균자책점 2.63을 기록했다. 반면 큰 기대를 모았던 쇼가 6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5.93, 맥기가 61경기에서 평균자책점 6.49로 부진했다.선수민 기자 sunsoo@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