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이스라엘 기술 투자에 안보 우려"…美, 볼턴까지 나서 경고

2019-02-12 07:57:47

[EPA=연합뉴스]

중국이 이스라엘 기술(테크놀로지) 기업에 대한 투자를 늘리면서 이스라엘 당국은 물론 미국 정부가 안보상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까지 나서 우방인 이스라엘 측에 우려를 제기했으며, 이스라엘은 외국자본의 미국 기업 인수를 심사하는 미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와 유사한 범 부처 간 감시기구 창설을 준비 중이라고 WSJ은 전했다.

중국이 투자하는 이스라엘 기술 기업의 제품 가운데는 드론이나 인공지능(AI)을 포함해 군사용으로 전용이 가능한 '이중 용도'(dual use) 품목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이 이런 이스라엘 기업을 활용해 미국의 기밀을 탐지하거나 이스라엘의 기술을 이란 등에 이전할 수 있다는 우려가 이스라엘은 물론 미국 관리들 사이에서 제기된다는 것이다.

중국의 대(對)이스라엘 투자에 대한 우려는 2015년 중국 상하이국제항만그룹(SIPG)이 이스라엘 하이파 항을 건설하고 25년간 운영권을 갖기로 하는 계약을 성사시키면서 경고등이 켜졌고, 이후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부상과 중국의 이스라엘 기술 기업에 대한 투자확대 등으로 그 우려가 가속화됐다고 WSJ은 설명했다.

중국의 이스라엘 첨단 기업에 대한 투자는 2013년 7천600만 달러에서 2014년 1억8천900만 달러, 2015년 2억9천800만 달러, 2017년 3억800만 달러, 지난해 3분기까지 3억2천500만 달러(약 3천657억원) 등으로 꾸준히 확대돼왔다.

중국은 이스라엘 11개 도시에 12곳의 무역사무소를 두고 있으며, 이스라엘 기업에 대한 투자의 대가로 현지 사무소를 두거나 해당 기업과의 기술공유 등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볼턴 국가안보보좌관과 미 관리들은 최근 이스라엘을 방문, 중국의 이스라엘 기업에 대한 투자로 미-이스라엘 간 정보협력을 저해할 수 있다고 경고했으며, 미 관리들은 이스라엘 측에 규제 기구 설립을 지원해줄 수 있다는 제안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국의 '기술 굴기(堀起)'에 대한 미국의 전방위 압박의 일환으로 보인다. 중국과 무역전쟁을 벌이는 미국은 중국의 기술굴기를 상징하는 '중국제조 2025'를 정조준하고 있다.
미국은 화웨이에 대해서도 이스라엘에 등록된 '토가 네트워크'(Toga Networks)라는 회사를 통해 잠재적으로 민감성이 있는 기술들을 개발해왔으며 이를 우려하고 있다고 WSJ은 전했다.

미국은 화웨이의 장비가 중국의 스파이 행위에 활용될 수 있다는 우려와 함께 이란 제재 위반 혐의로 화웨이를 기소했으며, 동맹국들에도 화웨이 제품 '보이콧'을 압박하고 있다.

그러나 중국 측은 미국이 '국가안보'를 남용, 중국 기업들의 정상적인 상업거래를 공격하거나 비방하고 있다며 정면 반박하고 있다.

lkw777@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