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직캠]레벨이 다르다. 파워 넘치는 오승환의 불펜피칭

2019-02-11 09:24:59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이 11일(한국시각) 불펜피칭을 하며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준비를 마무리했다. 투산(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37)이 KT 위즈 캠프에서 마지막 훈련을 마치고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준비를 끝냈다.



오승환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투산의 키노스포츠컴플렉스에서 KT 위즈 선수들과 마지막 훈련을 했다. 함께 몸을 풀고 캐치볼을 한 오승환은 불펜으로 이동해 불펜피칭을 하며 스프링캠프에 대한 준비를 마무리했다. 이날 KT 캠프를 찾은 SBS 이순철 해설위원은 불펜에 있는 오승환을 보고는 "KT가 언제 오승환을 스카우트했냐"고 농담을 하면서 "맨 왼쪽(오승환)에서 던지는 투수가 제일 낫다"며 오승환의 실력이 여전하다고 하기도. 오승환의 공을 직접 받았던 불펜포수 강재욱은 "공을 많이 받지 않았는데도 손이 얼얼할 정도였다. 선배님의 공은 잠시만 집중하지 않으면 미트가 늦어진다"면서 "우리 팀에서 김재윤의 직구가 제일 좋은데 그것과 비교해도 훨씬 좋다. 레벨이 다르다"라고 했다. 오승환은 KT 이강철 감독 등 코칭스태프와 선수들, 프런트에 그동안 함께 훈련을 하게 해준데 대해 감사의 인사를 했다.

오승환은 피닉스로 이동해 12일 콜로라도 스프링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투산(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