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성형고백X셀프점수 100점" '집사부일체' 이상화, 금메달급 솔직당당함

2019-02-11 14:16:21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집사부일체' 이상화 선수가 쌍꺼풀 수술을 쿨하게 밝히며, 솔직 당당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10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빙속여제 이상화 선수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상화 선수의 등장에 양세형은 "아름다워지셨다"고 칭찬했다. 이에 이상화는 "저 눈 살짝 집었다"고 쌍꺼풀 수술을 솔직하게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만난지 10초만에 '쌍밍아웃'을 한 이상화의 솔직함에 멤버들은 놀라워했다.

이상화는 "앞만 보는 운동이라 눈이 너무 처지더라"며 쿨하게 수술을 한 이유를 밝혔고, 이에 멤버들은 "진심 아름다우시다. 아주 티나거나 그러진 않는다"고 말했다.

이후에도 이상화는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다운 자신감과 솔직 당당한 매력으로 멤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선수 이상화의 셀프 점수는?"이라고 질문했고, 이에 이상화는 "100점 만점에 100점을 주고싶다"고 한치의 망설임 없이 답했다. 이상화는 "선수생활 동안 저는 제가 세운 목표를 다 이뤘다. 주변에 대한 부담감도 있었지만, 신경쓰지 않고 이 자리까지 왔다. 물론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힘든 순간도 있었고, 금메달은 비록 못 땄지만 등수 안에는 들어서 은메달은 땄기에 그것조차도 저는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당당한 마인드를 보였다.

또 이상화는 자존감 넘치는 '난 나야' 마인드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지난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일본 선수와의 경쟁구도로 많이 힘들었다는 이상화는 "'나는 난데, 왜 사람들은 경쟁 구도를 만들어서 나를 더 힘들게 하지?'라고 생각했다. 나를 치켜세우자는 의미에서 '난 나야'라고 내 자신만의 주문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육성재는 "누구와 비교되지 않고 난 나의 길을 가겠다는 의미구나"라며 감탄했다.

이날 멤버들과 다양한 간식을 먹던 이상화는 올림픽 준비 당시 했던 철저한 식단 조절과 체중관리의 고충에 대해 털어놨다. 그는 "올림픽 기간에는 떡볶이를 1년동안 못 먹었다. 탄수화물이기 때문에 운동량을 걱정해서 끊었던 것이다. 그리고 유혹 중 가장 큰 유혹은 태릉선수촌 식단이었는데, 저희는 항상 식판 검열을 받았다. 시합에 적합한 몸무게가 55kg이어서 철저한 관리가 필수였다"고 전했다.

또한 은퇴 여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능력이 되는 한 링크에 서고 싶어서 아직 은퇴는 안하고 있다. 무릎이 안좋아서 재활훈련하면서 지내고 있었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