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BTS, 그래미 레드카펫을 점령했다"…美매체들도 극찬 세례

2019-02-11 17:51:02

<사진=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세계적인 보이그룹 방탄소년단(이하 BTS)가 아시아 가수로는 최초로 그래미 어워드 시상자로 나서면서 국내 뿐 아니라 미국 매체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BTS는 11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 제61회 그래미 어워드 시상식에 베스트 R&B 앨범 시상자 나서 큰 박수를 받았다. 이 자리에서 멤버들은 "한국에서 자라며 그래미 어워드 무대를 꿈꿔왔다"면서 "다시 돌아오겠다"고 선언해 열띤 환호를 받았다.

BTS의 그래미 무대 데뷔에 대해 미국 연예 매체들은 BTS가 한국의 자존심을 높였다며 주목했다.

세계적 패션지 '보그'는 'BTS가 어떻게 한국의 자존심을 보이며 그래미 레드카펫을 점령했나'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BTS가 그래미 시상식 참석이 예고됐을 때부터 이들이 어떤 의상을 입고 등장할 지 궁금했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어 "이들은 정갈한 턱시도를 입고 도착했다. 얼핏 봐도 확실한 선택, 전형적이고 고전적인 미국 스타일이었으나 두 명의 한국 디자이너, 제이백 쿠튀르(JayBaek Couture)와 김서령이 의상에 참여하면서 관념을 뒤집어버렸다"면서 BTS의 이날 턱시도가 전통과 신선함이 조화가 이뤘다고 극찬했다.

보그는 "연예계 맞춤 의상에 대해 한국엔 강력한 내수시장이 형성돼 있다"고 설명하면서 "BTS가 그래미 어워드라는 플랫폼을 이용해 자국의 브랜드를 빛냈다. 음악과 패션이 어떻든 그 근본 재능은 어디 가지 않는다는 사실을 일깨운다"고 추켜세웠다.

'MTV 뉴스'도 BTS를 그래미 레드카펫의 베스트라고 일컬으면서 "한국의 슈퍼스타들의 사진은 예술작품과 같다.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은 몇 작품을 더 전시할 공간이 있는가? 우리는 박물관이 BTS를 위해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유명 할리우드 매체 '버라이어티'도 "BTS가 그래미 시상식에 K-팝 가수로는 처음 시상을 하며 역사적인 무대를 만들었다"며 BTS의 무대 위 발언을 소개했다.

'빌보드' 홈페이지는 BTS의 앨범 '러브 유어셀프: 티어'가 올해 그래미상 '베스트 레코딩 패키지' 부문에서 수상하지 못한 것에 아쉬움을 나타내면서, "팬들 '아미'는 수상 여부와 관계없이 자부심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레코딩예술과학아카데미(National Academy of Recording Arts and Sciences·NARAS)가 주관하는 그래미 어워드는 팝, 록, R&B, 힙합, 재즈 등 대중음악 전 장르를 망라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이다. 하지만 해마다 흑인 가수들은 물론 EDM이나 힙합 음악 등을 등한시하는 모습으로 인종차별 논란 및 장르 편협성 논란에 휘말렸다. 그런 논란을 의식했는지 올해를 맞아 대대적인 변화를 감행했다.

일단 이번 시상식은 다양성 이슈를 확보하고 변화를 보여주기 위해 900명으로 심사위원단을 확충했다. 남성 아닌 여성, 백인이 아닌 유색 인종, 30세 이하의 심사위원을 중심으로 평가단을 꾸렸다. 특히 알리샤 키스가 사회를 맡고 미쉘 오바마, 레이디 가가, 제니퍼 로페즈 등 여성 유명인사들이 오프닝 세리머니를 하는 등 여성의 활약에 집중, 실추된 권위를 회복하고 달라진 면모를 보여주려 했다.

이날 불참한 미국의 래퍼 겸 프로듀서 차일디시 감비노가 주요 4개 부문을 휩쓴 것도 이같은 노력이 반영된 결과다. 감비노는 '디스 이즈 아메리카'(This is America)로 4대 본상에 해당하는 '송 오브 더 이어'와 '레코드 오브 더 이어'는 물론 '베스트 랩/성 퍼포먼스', '베스트 뮤직비디오'를 수상했다. 지난해 6월 공개된 '디스 이즈 아메리카'는 미국 사회의 인종차별과 총기 문제를 꼬집은 뮤직비디오로 화제가 됐다.

나머지 4대 본상인 '앨범 오브 더 이어'는 케이시 머스그레이브스의 '골든 아워'가 받았다. 머스그레이브스는 '베스트 컨트리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컨트리 앨범', '베스트 컨트리 송'까지 4관왕을 기록했다.

5개 부문 후보에 오른 레이디 가가는 '베스트 팝 솔로 퍼포먼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베스트 송 라이터 포 비주얼 미디어'까지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신인상은 코소보 출신 영국 가수 두아 리파에게 돌아갔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