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클라라 신혼집, 60평대+한강뷰 '56억↑' 상위 1% 레지던스

2019-02-12 09:02:2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클라라의 럭셔리한 신혼집 가격이 공개됐다.



11일 밤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최근 결혼한 클라라의 럭셔리한 신혼생활에 대해 다뤘다.

클라라는 지난 1월 두 살 연상의 재미교포 사업가와 결혼했다. 이후 자신의 SNS를 통해 신혼집 내부를 공개해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클라라의 신혼집은 서울 시내가 한눈에 보이는 아름다운 야경에 호화스러운 실내정원까지 갖추고 있어 놀라움을 안긴 바 있다.

클라라가 신접살림을 꾸린 곳은 서울 송파구에 있는 L타워. 분양가만 최대 340억 원을 호가하는 상위 1%의 레지던스로 알려졌다.

부동산 관계자는 "한강 쪽으로 60평이면 가격이 좀 세다. 한 56억 원 이상이다. 지금 제일 낮은 게 46~47억 원이다"라며 클라라의 신혼집 가격에 대해 설명했다.

또한 이곳에는 롯데 회장과 조인성, 김준수 등도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부동산 관계자는 "연예인들이 이곳을 찾는 이유는 보안이 잘돼 있다는 점이다. 또 호텔이 있는데 호텔을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내가 호텔에서 안 살 뿐이지 요구를 하면 호텔 서비스를 다 해준다"고 전했다.

한편 클라라의 신혼집 공개 이후 남편에 대한 궁금증도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한 기자는 "클라라가 미국에서 결혼 올렸다. 보통 연예인이 결혼하면 그 과정을 소속사 식구들이 챙기는데 소속사 관계자들도 결혼식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한다"며 "연예인들이 결혼 과정에서 협찬을 받으면 노출이 안 될 수가 없는데 전혀 노출되지 않았다는 거는 협찬이 필요 없을 정도의 재력가라는 거 그 정도는 유추해볼 수가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