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차우찬 오지환 임찬규 휴식일 카지노출입 논란, 인당 40만원 베팅

2019-02-12 09:56:40

◇차우찬

LG 트윈스 일부 선수들이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는 호주 시드니 현지 카지노에 들른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다. 누군가가 선수들이 카지노에 있는 장면을 몰래 찍어 단체 대화방에 올렸고, 이것이 야구 커뮤니티로 퍼져 논란이 증폭됐다.



LG 선수 중 차우찬 오지환 임찬규 등은 지난 11일 선수단 휴식일날 호주 시드니 현지 쇼핑몰에 들렀다가 쇼핑몰 내부에 있는 카지노에서 40분 가량 머물렀다. 다른 선수 한명도 있었지만 게임은 하지 않았다. 선수들은 개인별로 최대 500호주달러(약 40만원)를 가지고 카드놀이를 했다.

11일밤 한 야구커뮤니티에선 'LG 선수들이 원정도박을 했다'는 글이 올라왔다. 대화방 내용과 사진이 삽시간에 퍼지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많은 야구팬들은 선수들의 부주의한 행태에 대해 성토했다. 수년전 해외원정도박으로 한차례 홍역을 치른 사실도 언급했다.

수천만원에 달하는 큰 돈을 베팅했다는 소문까지 돌았다. LG 구단에서 내부확인 결과 이는 사실이 아니었다. 선수 개인별로 이같이 큰 돈을 환전해 온 이는 한명도 없었다.

한국인의 해외 카지노 출입이 합법은 아니다. 하지만 오락 수준에 대해서는 현행법 위반으로 처벌받는 경우는 거의 없다. 실제 한국인 관광객들이 외국 현지 카지노를 출입하는 사례는 많다. 다만 외환관리법 위반(미화 1만달러 초과 수준)의 경우 사정이 다르다. 현행법으로 처벌을 받는다. 수년전 임창용 오승환 안지만 윤성환은 해외원정도박으로 처벌을 받은 바 있다.

LG는 지난해 미국 애리조나에서 1차캠프 가졌으나 야구장 확보가 여의치 않아 올해 호주 시드니를 전지훈련 장소를 바꾼 바 있다. LG 구단은 12일 오전 이같은 내용을 확인한 뒤 해당 선수들에게 엄중경고하는 한편, 선수단 차원에서도 재발방지를 강하게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