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LG선수 카지노출입 신고받아. 경위파악중

2019-02-12 10:46:23



LG 트윈스 일부 선수들이 스프링캠프를 치르고 있는 호주 시드니 현지 카지노에 들른 사실 논란이다. LG 트윈스 구단은 12일 오전 이같은 사실을 즉각 KBO(한국야구위원회)에 알렸다.



KBO 관계자는 "이날 오전 LG 구단으로부터 이같은 사안에 대해 공식 통보를 받았다. 우선은 사건설명만 들었다. 정확한 경위를 파악중"이라고 말했다. 향후 상벌위원회 개최 등 후속조치에 대해선 "어떤 일이 있었는지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확대해석을 경계했다.

LG 선수 중 차우찬 등 3명은 지난 11일 선수단 휴식일날 호주 시드니 현지 쇼핑몰에 들렀다가 쇼핑몰 내부에 있는 카지노에서 40분 가량 머물렀다. 선수들은 개인별로 최대 500호주달러(약 40만원)를 가지고 카드놀이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군가가 몰래 촬영을 해 사진이 야구 커뮤니티에 공개되면서 문제가 불거졌다. 수천만원에 달하는 큰 돈을 베팅했다는 소문은 사실이 니었다. 선수 개인별로 이같이 큰 돈을 환전해 온 이는 한명도 없었다.

한국인의 해외 카지노 출입이 합법은 아니다. 하지만 오락 수준에 대해서는 현행법 위반으로 처벌받는 경우는 거의 없다. 실제 한국인 관광객들이 외국 현지 카지노를 출입하는 사례는 많다. 다만 외환관리법 위반(미화 1만달러 초과 수준)의 경우 사정이 다르다. 현행법으로 처벌을 받는다. 수년전 임창용 오승환은 해외원정도박으로 처벌을 받은 바 있다.

또 야구규약에는 모든 도박을 금지하고 있다. 다만 사회통념상 오락수준에 대해서도 도박으로 볼 것이냐에 대해서는 여러 의견이 있다. KBO 관계자는 "우선은 사태파악 후 논의를 해야할 것 같다. 선수들의 인식이 상당히 아쉽다. 아직도 이같은 행위에 대한 문제점 인식이 덜한 것 같다. 다만 금액이 크지 않고 단발성에 그친 점 등은 고려할 부분"이라고 했다. LG 구단은 이같은 내용을 확인한 뒤 해당 선수들에게 엄중경고하는 한편, 선수단 차원에서도 재발방지를 강하게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야구선수들의 경우 일본 스프링캠프에서 파친코를 하는 경우도 많다. 이에 대해서도 환기가 필요하다는 일부 지적도 있다.

박재호 기자 jhpar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