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스' 미르X천둥 "엠블랙 3인조 개편 후 서로 연락無, 상처 컸다"

2019-02-12 21:22:49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미르가 엠블랙 3인조 개편 당시 심경을 밝혔다.



12일 밤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91라인 특집, 우린 절친이란 말양' 특집으로 정진운, 엠블랙 미르, 천둥, EXID LE, 딘딘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휘재는 김숙을 대신해 스페셜 MC로 나섰다.

이날 미르는 천둥의 엠블랙 탈퇴 당시 솔직한 심경을 털어놨다. 2014년 3인조 개편 후 서로 연락 안 하고 지냈다는 두 사람은 5년 만에 '비디오스타'를 통해 재회했다고.

미르는 연락을 안 한 이유에 대해 "그 당시에 내가 되게 많이 어렸다. 나이도 어리고, 생각도 어렸다. 어쨌든 난 3인조가 됐다는 거에 대한 상처가 컸다. 누가 잘못했다는 것보다는 3인조라는 거에 대한 너무 상처가 컸다. 내가 연락했으면 됐지만, 마음 추스르는 데 오래 걸렸다. 그게 5년이 흘렀다"고 밝혔다.

이에 천둥은 "난 먼저 연락 많이 했다"고 말했고, 미르는 "내가 연락처를 바꿨다. 2년 동안 거의 안 나왔다. 음지에서 작업실 안에만 있었다"며 미안해 했다.

미르는 바뀐 번호를 알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내가 안 좋은 버릇이다. 스스로 외롭게 만들어 버린다. 근데 외로운 게 싫다. 이젠 사람 만나는 법을 까먹었다"고 말했다.

이후 미르와 천둥은 서로 손을 맞잡고 화해의 시간을 가졌다. 먼저 천둥은 "5년이 지났는데 너가 그렇게 마음 아파했는지 몰랐다"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미르도 "내가 혼자 소심해서 겁이 많고, 상처가 많아서 숨어 있었던 거니까 오해하지 말고 다시 만나서 다 같이 술 한잔 하면서 풀자"고 말하며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