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민지영 “시부모님께 반말하고 무릎 꿇고 사죄했다”

2019-02-12 10:18:13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배우 민지영이 시부모님께 반말한 죄로 무릎을 꿇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9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동치미'에서는 '여보 나한테 반말하지 마!'를 주제로 출연자들이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민지영은 결혼 후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 시부모와 함께 출연했다면서 "어느 날 시부모님이 저희 집에 오셨고, 방송을 같이 보게 됐다. 그런데 방송을 보고 너무 놀랐다. 어머니한테 요리를 배우고 있었던 장면인데, 자연스럽게 반말을 하고 있더라. 그 모습을 보고 너무 놀라서 숨이 막히고 땀이 나더라. 슬며시 시부모님 표정을 살펴봤는데 다행히 너무 재미있게 방송을 보시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방송이 끝나자마자 나도 모르게 무릎을 꿇게 되더라. '어머니, 아버지 제가 정말 너무너무 잘못했습니다. 저도 제가 반말을 하고 있었는지 모르고 있었다. 제가 어디에 집중을 하면 저도 모르게 말이 짧아지는 경향이 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사죄했다. 그런데 시부모님은 '네가 언제 반말을 했어?'라며 물어보시더라. 그래서 죄송한 마음이 더 커졌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이후에 친정어머니한테 전화가 왔고 호되게 혼났다. 어머니가 '내가 너 때문에 고개를 못 들고 다닌다'고 하시더라. 방송에서 딸이 시부모님에게 반말하는 것을 보고 건방지게 반말을 했다며 혼을 내신 거다"고 말했다. 다시는 시부모님 앞에서 반말을 하지 않기로 다짐 했다는 그는 "하지만 그 다음방송, 한 달이 지나고 두 달이 지났는데도 저는 시어머니한테 반말을 계속 쓰고 있었다. 그런데 시부모님이 그 모습을 나쁘게 봐주시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