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하♥' 별 "셋째 임신에 입덧+비염까지…초췌해진 몰골"

2019-02-12 11:18:16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가수 별이 임신 중 근황을 전했다.



별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플이 있어서 다행이에요. 부쩍 초췌해진 몰골을 조금이나마 감출 수 있으니 말예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저는 입덧이 거의 끝나가고 있고(김치랑 젓갈, 해산물 종류 빼곤 거의 다 먹게 됐어욤) 갑자기 좋아진 입맛 덕에… 살이 포동포동 오르고 있… 임산부 요가나 필라테스를 시작해볼까 해요. 겨우 15주차인데도 엉덩이 골반이 뽀개질듯 아픈 건. 셋째라서 인가요? 일찍부터 벌어지고 있느라 그런가… 셋째 맘들 알려주세요"라고 덧붙였다.

또 "요즘 제가 비염이 심해졌는데 약을 먹을 수 없으니… 이건 또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지도요. 임산부 동지 여러분들의 팁이 필요합니다아"라며 도움을 구했다.

이와 함께 공개한 사진 속 별은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토끼로 변신, 동안미모를 뽐내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한편, 별은 지난 2012년 하하와 결혼했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최근 셋째 임신 소식을 전해 화제된 바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