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②]'킹덤' 주지훈 "시즌2에서 떡밥 모두 회수, 새로운 떡밥 던질 것"

2019-02-12 12:45:07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배우 주지훈이 '킹덤' 시즌2에 대해 힌트를 던졌다.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극본 김은희, 연출 김성훈). 극중 반역자로 몰린 조선의 왕세자 이창 역을 맡은 주지훈이 12일 서울 종로구 삼청동 카페에서 가진 라운드 인터뷰에서 작품 공개 소감과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킹덤'은 넷플릭스가 선보이는 첫 번째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 '싸인'(2011), '유령'(2012), '시그널'(2016) 등을 집필하며 대한민국 장르 드라마의 미다스 손이라고 불리는 김은희 작가와 '끝까지 간다'(2014), '터널'(2016) 등의 작품을 통해 최고의 서스펜스를 만들어내는 뛰어난 연출력을 보여준 김성훈 감독이 의기투합하고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등 최고의 배우들이 함께 해 제작 단계부터 엄청난 관심을 불러모았던 작품이다. 마침내 지난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동시 공개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해 영화 '신과함께'(김용화 감독), '공작'(윤종빈 감독), '암수살인'(김태균 감독) 등 지난 해 출연하는 작품마다 연달아 히트시키며 제2의 전성기를 연 주지훈. 그는 이번 작품에서 조선의 왕권을 쥐고 흔드는 조학주(류승룡)의 계략으로 반역자라는 누명을 쓰게 된 왕세자 이창 역을 맡아 다시 한번 변신을 꾀했다. 궁을 떠나 궁 밖에서 궁보다 더욱 처찬함 현실을 마주하게 된 그는 자신이 지켜야하는 것은 백성임을 깨닫게 되고 조학주를 비롯한 권세가들과 괴물들로부터 나라와 백성을 구하기 위해 나선다.

시즌2에 대한 궁금증을 극대화 시킨 시즌1의 마지막 6번째 에피소드의 결말에 대해서 주지훈는 "6부가 끝나니까 충격과 쇼크가 오더라. 시즌1의 결말은 영리한 판단이였다고 생각한다. 6부 이후의 이야기도 대본에 있었는데도 그렇게 끝낸건 (이후 시즌을 염두한) 철두철미한 마무리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2부에 대한 힌트를 해달라는 질문에는 "떡밥이 100%로 회수된다. 미친 떡밥을 또 던진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한국 판타지 영화의 새 장을 연 '신과함께'부터 한국의 첫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판타지 블록버스터 드라마 '아이템'까지 새로운 스타일의 작품에서 활약하고 있는 주지훈은 "생각해보면 저에게는 모든 게 새로웠던 것 같다. 잘된 작품이 기억에 남고 그렇지 않는게 기억에 남지 않는 것일 뿐"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최근 관객분들이 새로운 것에 대한 갈망이 있는 것 같다. 지금이 전후 세대가 공존하는 세대가 아닌가. 태어나자마자 스마트폰을 하는 세대와 그렇지 않은 세대가 공존하지 않나. 이런 독특한 문화는 다른 곳에서도 찾아보기 힘든 것 같다"며 "그래서 우리가 소위 말하는 '전형적'이라는 부분을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도 있는 것 같다. 전형적이라는 게 모두에게 다가갈 수 있다는 뜻도 되기 때문이다. 사실 창작을 하는 사람으로서는 매번 어렵다. '신과함께'의 경우는 1편이 신파라는 지적이 있었는데 2편에서는 신파가 없어서 아쉽다는 평이 있었다. 하지만 그런 게 나쁘지는 않는다. 개인의 의견을 많이 내세우는 사회가 된 것 같다. 오히려 그런게 좋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6부작 '킹덤'은 25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 190개국에 공개됐다. 주지훈, 배두나, 류승룡, 김상호, 허준호, 김성규, 전석호, 김혜준, 정석원, 진선규 등이 출연한다.

smlee0326@sportschosun.com 사진 제공=넷플릭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