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태 포획금지 이어 단속강화…'국산 명태 생태탕' 불법

2019-02-12 14:33:40

지난달 명태 포획 금지 시행에 이어, 국산 명태 유통에 대한 단속도 강화된다. 식당에서 국산 명태 요리가 나왔다면 불법 여부를 의심해야 한다는 것.



12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동해어업관리단은 최근 육상단속 전담팀을 운영해 국내산 명태 포획 및 유통 등 불법 어업 행위에 대한 지도 단속을 확대하고 있다. 이는 지난달 21일부터 명태 포획을 연중 금지하는 내용의 개정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이 시행된 것을 계기로, 해상 어획 단계에 집중하던 불법어업 지도단속을 육상까지 강화한 데 따른 것이다.

개정 수산자원관리법 시행령은 1월 1일부터 12월 31일까지 1년 내내 명태 포획을 금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명태의 연간 어획량은 1990년대 중반부터 급격히 줄어 2008년 이후로는 매년 0~5t가량에 불과하다.

한편 해수부는 이번 조치가 국내산 명태의 어획과 판매를 금지하는 것으로, 수입산 명태와는 무관하다고 강조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