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디스 팬클럽차별 논란…황민현 합류 '러브 2.5기' 해택 불만

2019-02-12 19:48:42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뉴이스트의 팬클럽 2.5기 모집에 팬들이 분통을 터트리고 있다.



뉴이스트 측은 지난 11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뉴이스트 공식 팬클럽 '러브' 2.5기 모집 안내를 공지했다.

뉴이스트는 멤버 황민현이 2017년 Mnet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으로 활동하면서 황민현이 빠진 유닛 뉴이스트W로 활동해오다 워너원 활동을 끝낸 황민현이 합류, 뉴이스트의 완전체 활동을 앞두고 있다.

이에 플레디스가 새롭게 유입될 황민현의 팬과 뉴이스트의 새로운 팬들을 '러브 2.5기'라는 이름으로 팬클럽 모집 공고를 낸 것이다.

하지만 '러브 2.5기' 모집 안내에는 '뉴이스트 단독 콘서트 및 팬미팅 진행시 러브 가입 혜택은 2기 팬클럽에게 우선순위가 주어지며, 2.5기 팬클럽에게는 2순위가 주어진다'라고 게재되어 있다. 이 조항에 팬들의 불만이 터졌다. 팬들은 "소속사가 나서서 편 가르기를 한다"며 "2순위 혜택 받으려고 가입하는 거 아닙니다"는 등의 불만을 토로했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뉴이스트 팬클럽 2.5기 보이콧 및 모집공고 철회 요구라는 제목의 성명서가 게재되기도 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