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밤' 송민호X피오 "11년 우정, 친구라는 것 자체가 행복"

2019-02-12 21:44:2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송민호, 피오가 11년 우정을 자랑했다.



12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연예계 대표 절친 송민호, 피오의 광고 촬영 현장이 공개됐다.

눈만 마주쳐도 웃음이 터지는 송민호, 피오의 광고촬영장은 화기애애 하다. 송민호는 "이 광고는 아무래도 제 공이 크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더했다.

지난해 송민호는 솔로 앨범으로 피오는 드라마 '남자친구'를 통해 연기에 도전했다. 송민호는 피오의 연기에 대해 "솔직히 못보겠다. 제 눈에는 오글한다. 워낙 가까운 사이라서 그렇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11년 우정을 자랑하는 두 사람은 과거 한 방송에서 함께 오디션을 보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이에 송민호는 "서로에게 끌렸다"라고 첫인상을 이야기했고, 피오는 "노란색 패딩과 노란색 머리를 하고 있어서 포켓몬 같았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송민호는 "한 친구가 유독 많은 친구들을 이끌더라. 재수가 없었다"고 장난했다. 또한 두 사람은 '마음에 드는 이성도 양보해줄 수 있다'는 질문에 각자 다른 답을 내놓기도.

함께 힘든 연습생 시절을 지나 다른 팀으로 데뷔한 두 사람은 "지금까지 행복하게 지낼 수 있는 친구라는 것 자체가 좋다. 서로에게 고맙다"고 마음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