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결혼 14년 차의 달달함"…'아내의 맛' 김민♥이지호, 럭셔리 LA 라이프

2019-02-13 00:46:56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아내의 맛' 배우 김민-이지호 부부가 영화 같은 LA 라이프를 공개했다.



12일 밤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김민-이지호 부부의 LA 라이프가 그려졌다.

김민은 2006년 하버드 MBA 출신의 전 영화감독이자 현 사업가 이지호와 결혼하며 연예계 활동을 중단하고 미국 LA에서 살고 있다. 이날 김민은 자상한 남편 이지호, 예쁜 딸 유나와 함께 사는 LA 베버리힐즈의 집을 공개했다. 넓은 마당과 직접 인테리어한 깔끔하고 아기자기한 집은 감탄을 유발했다.

특히 오랜만에 방송에 모습을 드러낸 김민은 과거 전성기 시절과 다를 바 없는 미모와 몸매를 뽐내 놀라움을 안겼다. 김민은 눈을 뜨자마자 남편 이지호와 딸을 위한 아침을 준비했다. 그러나 남편 이지호와 딸은 "원래 이렇게 안 하지 않냐"며 김민을 놀려 웃음을 자아냈다.

체력 관리를 위해 운동을 한 김민과 딸과 산책을 하고 돌아온 남편 이지호는 둘만의 데이트를 즐겼다. 결혼 14년 차인 두 사람은 차로 이동하는 시간에도 서로 손을 꼭 잡는 달달한 모습으로 부러움을 샀다.

단골 레스토랑에 도착한 후 남편 이지호는 김민을 위해 의자를 빼주는 매너 넘치는 모습을 보였다. 두 사람의 모습을 지켜보던 다른 출연자들은 "오늘 소개팅을 해서 만나는 자리라고 해도 믿겠다"며 부러워했다. 평소에도 두 사람은 일주일에 1~2번씩 반드시 둘만의 시간을 갖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알려져 감탄을 샀다.

이후 김민과 남편 이지호는 데이트 도중 '사랑에 빠지는 36가지 질문지'가 담긴 심리테스트를 하면서 속마음 토크를 나눴다. 이지호는 "젊었을 때 인생에 굴곡이 정말 많았는데 그때마다 당신이 '걱정 마, 우린 해낼 거다'라고 했다. 든든한 지원군이 있다는 건 정말 좋은 것 같다"며 고마움을 드러냈다. 이에 김민은 "이제 와 돌이켜 보면 그 순간에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지호는 "그땐 영화 일을 관두는 게 쉬웠다. 당신과 유나가 있었으니까. 엄마가 알면 삐지겠지만 그래도 엄마보다 당신에게 더 감사하다"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또 두 사람은 딸 유나의 한국어 공부에 대한 고민을 나누기도 했다. 특히 이지호는 자신의 부족한 한국어 실력을 아쉬워하며 "나처럼 되지 않길 바란다"고 털어놨다. 이어 "부모가 된다는 건 정말 어려운 거 같다. 직장생활보다 더 힘든 것 같다"고 말했고, 김민도 공감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