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김정일 생일날 금수산궁전 참배…최룡해·김여정 동행

2019-02-16 08:30:28

(서울=연합뉴스) 지난해 2월 16일 조선중앙TV가 공개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을 맞아 노동당 고위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nkphoto@yna.co.kr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2월 16일)을 맞아 노동당 양대 핵심 조직인 조직지도부·선전선동부 간부들과 함께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조선중앙통신 16일 "김정은 동지께서는 뜻깊은 광명성절에 즈음하여 금수산태양궁전을 찾으시고 위대한 영도자 김정일 동지께 숭고한 경의를 표시하시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김일성 주석과 김정일 위원장의 입상에 경의를 표한 뒤 두 사람의 시신이 안치된 영생홀을 방문했다.

  김일성·김정일 입상에는 김 위원장과 노동당 중앙위원회의 명의로 된 꽃바구니가 놓여있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중앙통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금수산태양궁전 방문을 수행한 인사들에 대해 "최룡해 동지, 리만건 동지, 김여정 동지, 리영식 동지를 비롯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조직지도부와 선전선동부 일꾼들이 참가하였다"고 비교적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김 위원장의 부인인 리설주 여사는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집권 이듬해인 2013년부터 올해까지 매년 부친의 생일을 맞아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했다. 리 여사는 2013년과 2016년에만 동행했다.




중앙통신은 별도 기사를 통해 전날 평양체육관에서 열린 중앙보고대회 소식도 전했다.

최룡해 당 부위원장은 보고에서 "노동당과 공화국 정부는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기 위하여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조선을 우호적으로 대하는 모든 나라와의 관계를 발전시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고 중앙통신은 언급했다.

shine@yna.co.kr
<연합뉴스>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