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한의 뮌헨'…지동원 2호골에도 2대3 역전패

2019-02-16 06:24:55



지동원(아우크스부르크)이 리그 2호골을 터트렸다. 하지만 팀은 아쉽게 역전패했다.



지동원은 16일 새벽(한국시각) 독일 WWK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2019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바이에른 뮌헨과의 홈경기서 선발 출전해 시즌 두 번째 골을 기록했다.

2선 공격수로 출전한 지동원은 코르도바와 그레고리치의 투톱을 받치는 역할이었다. 구자철은 벤치에서 출격 대기했다.

이날 지동원은 한때 열세로 몰리던 팀을 구하는 골을 터뜨렸다. 시작은 아우크스부르크의 행운이었다. 불과 13초 만에 자책골을 유도했다.

막스가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가 뮌헨 고레츠카의 몸을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하지만 아우크스부르크의 행운은 오래 가지 못했다. 전반 17분 키미히의 크로스를 받은 코망이 논스톱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동점으로 위기에 몰리자 24분 지동원이 번쩍였다. 그레고리치가 왼쪽에서 크로스를 올려줬고 지동원은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뮌헨 골키퍼 노이어가 몸을 날렸지만 막을 수 없을 만큼 환상적인 골이었다.

아우크스부르크는 지동원의 추가골 덕분에 2-1로 앞선 채 주도권을 잡아나갔지만 전반 추가시간 3분 재역전골을 허용했다. 코망이 두 번째 골을 터뜨린 것.

후반 8분 아우크스부르크는 통한의 결승골까지 내주고 말았다. 이날 2골을 기록했던 코망이 어시스트로 도왔고 다비스 알라바가 마무리했다.

이후 팽팽한 접전을 펼치던 아우크스부르크는 후반 33분 구자철을 투입, 태극전사 '쌍포'를 가동했다. 구자철은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활력을 불어넣었지만 뮌헨의 견고한 수비벽을 흔들지는 못했다.

결국 구자철에게는 아쉬움이 깊게 남았다. 뮌헨과 통산 13번째 경기에 출전했지만 모두 패배의 쓴맛을 봤다.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