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프직캠]수비훈련 때 코치가 오승환을 불러세운 이유는?

2019-02-16 10:46:19

콜로라도 로키스 오승환이 16일 스프링캠프서 불펜피칭을 한 뒤 수비 훈련을 했다. 오승환이 공이 뒤로 빠진 상태를 가정하고 투수가 홈 커버하는 것을 훈련하고 있다. 스캇데일(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콜로라도 로키스(37) 오승환은 팀내 최고참이다. 그런데도 코치로부터 수비에 대해 지도를 받았다.



오승환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애리조나주 스캇데일의 솔트 리버 필즈에서 열린 스프링캠프 3일째 훈련에서 불펜피칭을 했다. 30개의 공을 뿌리며 직구와 커브를 집중 점검한 오승환은 피칭이 끝난 뒤엔 번트 훈련을 했고 이어 수비훈련까지 소화했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 치고는 훈련량이 조금 많은 편.

스퀴즈 번트, 공이 뒤로 빠졌을 때, 바운드가 큰 투수앞 타구 등 다양한 상황을 가정하고서 수비훈련을 진행했다. 공이 뒤로 빠져 투수가 홈 커버를 오는 수비를 한 뒤 돌아가는 오승환을 코치가 불러세웠다. 오승환이 공을 잡을 때의 자세에 대해 설명했다. 오승환은 홈 플레트 위에서 3루주자가 오는 방향을 정면으로 보고 섰다. 두번의 훈련 모두 그렇게 했다. 코치는 그렇게 서지 말고 홈플레이트를 옆으로 비켜 서서 공을 잡으라고 했다. 오승환은 "정면으로 서면 주자의 슬라이딩에 의해 부상을 당할 수 있기 때문에 옆으로 서서 주자가 슬라이딩해서 지나가게 하라고 했다"면서 "내가 어릴 땐 정면으로 서라고 배웠다 수비도 날이 갈수록 바뀌는 것 같다"라고 했다. 스캇데일(미국 애리조나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오늘의 인기 콘텐츠

많이 본 뉴스